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리나라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 나트륨 섭취량의 약 62%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 나트륨 섭취량의 약 62%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 류승연
  
국내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 나트륨 섭취량의 약 62%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많은 제품은 '한 번' 먹는 것만으로 WHO의 '하루' 나트륨 권장량을 뛰어넘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아래 식약처)는 지난 4월부터 한 달 간 이뤄진 시판 도시락의 영양성분 조사 결과를 3일 공개했다. 편의점이 판매하는 도시락 51개와 도시락 전문점 3곳이 팔고 있는 도시락 12개 등 총 63개가 조사 대상이었다. 식약처는 '건강 위해 가능 영양성분'을 줄이기 위해 이같은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건강 위해 가능 영양성분이란 많이 섭취할 경우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성분으로, 나트륨이나 당류, 트랜스지방 등을 가리킨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63개 도시락 나트륨의 평균 함량은 1237mg으로, WHO 1일 나트륨 권장섭취량인 2000mg의 62% 수준이었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았던 제품은 편의점 GS25의 '오무라이스 & 커리 도시락'으로, 1회 제공량당 나트륨은 2038mg이었다. 이 도시락을 한 번 먹는 것만으로 WHO가 하루 동안 먹으라고 권장하는 나트륨 기준(2000mg)을 뛰어넘는 셈이다.

특히 편의점 도시락은 도시락 전문점의 도시락보다 평균적으로 나트륨 함량이 높았다. 편의점 51개 제품의 도시락 나트륨 함량 평균치는 1,334mg으로, 도시락 전문점 제품의 함량 수치인 823mg보다 약 1.6배 높았다. 편의점 나트륨 함유량만 놓고 보면, WHO의 하루 나트륨 권장량의 67%에 이르는 셈이다. 편의점 중에서는 GS25의 도시락 나트륨 함량이 평균 1527mg으로 가장 높았고, 세븐일레븐(1499mg)과 미니스톱(1341mg), CU(1138mg)이 그 뒤를 이었다.

편의점 도시락의 나트륨 함량이 유독 높게 나타난 것은 '햄'과 '소시지'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 대상이었던 편의점 도시락 51개 중 절반이 넘는 27개의 도시락에 햄과 소시지가 들어 있었다. 반면 도시락 전문점의 12개 제품에는 햄과 소시지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실제로 두 개 재료가 담긴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450mg으로 그렇지 않은 도시락 평균(1077mg)에 비해 높았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약처는) 나트륨을 포함한 편의점 제품들의 영양 성분을 자체 조사하고 내부적으로 공유해왔지만, 이를 소비자들에게까지 공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했다. 정보를 공개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1인 가구 증가로 도시락 소비는 늘어나는데, 소비자들은 시판 도시락 영양 정보를 한 눈에 알기 어렵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정기적으로 이같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며 "소비자들의 요구 사항을 반영해 이후에는 도시락이 아닌 다른 제품에 대한 조사를 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얼마나 자주 조사를 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분기별 혹은 그보다 더 잦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