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지난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3일 손학규 당대표에게 사과했다. 자신이 전날(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를 겨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다.

당시 그는 ▲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철회 ▲ 정책위의장·사무총장 임명 철회 ▲ 당헌 유권해석 등을 거부한 손 대표를 겨냥해 "민주투사가 당대표가 되면 당을 독재하기도 한다.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지키기)가 가장 어렵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에 손 대표는 회의 후 "금도가 살아있는 정치가 됐으면 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관련기사 : 또 맹폭 당한 손학규... 하태경 "나이 들면 정신 퇴락" )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 발언을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내 문제를 두고 치열한 논쟁 중이기 때문에 표현 하나하나가 평소보다 더 정제됐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면서 "손 대표님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도 말했다.

"어제 정치인이 끊임없는 혁신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씀드렸던 것은 제 경험에서 비롯된 것이었다"며 자신의 발언 취지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하 최고위원은 "얼마 전 저는 군대 내 휴대폰 사용의 문제점을 지적했다가 청년들로부터 호된 비판을 받았다. 시대변화를 이해하지 못하고 기존의 고정관념으로만 판단했던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됐고 물리적인 나이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와 마찬가지로 민주화운동 했던 사람 역시 혁신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로부터 탈선할 수 있다는 충언을 드리려던 게 어제 발언의 취지였다"며 "직접 뵙고 사과드리는 자리에서 저의 진심도 잘 전달하겠다. 걱정하셨던 것처럼 정치권의 금도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