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맑은 하늘에 바람이 솔솔분다.

22일 아침 북한산 의상봉능선을 오르기 위해 집을 나섰다. 연신내에서 704번 버스를 타고 북한산성 입구에서 내리니 오전 10시 20분이다.

서울북한산초등학교 우측으로 잠시 둘레길을 걷다가 의상봉을 오른다. 이 날 산행은 북한산성 입구-의상봉-용출봉-용혈봉-증취봉-나월봉-나한봉-문수봉-승가봉-향로봉-독바위역 순으로 진행했다.
 
 의상봉을 오르며 바라본 백운대
 의상봉을 오르며 바라본 백운대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궁녕사와 백운대
 궁녕사와 백운대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용혈봉과 나월봉
 용혈봉과 나월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의상봉능선에서 만난 기묘한 바위
 의상봉능선에서 만난 기묘한 바위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용출봉과 의상봉
 용출봉과 의상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성벽 옆에 라일락이 피어 향기를 날린다. 오래된 성곽길을 걷는 것이 즐겁다. 용출봉에 서서 의상봉능선을 보니 그 웅장함이 장관이다.

북한산은 서울시민에게 신이 준 선물 같다. 북한산은 다양한 코스가 있어 자신의 체력에 맞게 산행을 할 수 있다. 의상봉 능선은 약간 힘든 코스이다.
 
 지나온 의상봉능선 풍경
 지나온 의상봉능선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의상봉능선을 걷는 등산객들
 의상봉능선을 걷는 등산객들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문수봉에서 바라본 보현봉과 문수봉 아래의 두꺼비바위
 문수봉에서 바라본 보현봉과 문수봉 아래의 두꺼비바위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두꺼비바위와 보현봉
 두꺼비바위와 보현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비봉능선으로 하산하며 바라본 의상봉능선
 비봉능선으로 하산하며 바라본 의상봉능선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용출봉을 지나 전망 좋은 곳에서 점심을 먹는다. 이 날은 바람이 불어 그늘에 앉아있으니 서늘하다.

용혈봉을 지나 증취봉에 도착하였다. 증취봉 아래에는 문화재 발굴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성을 지키던 초소와 여러 시설물들을 복원하고 있다는 설명이 적혀 있다.

나월봉을 우회해 나한봉을 오른다. 한 무리의 등산객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나한봉에서 지나온 의상봉능선을 보면 마치 자연이 만든 성처럼 보인다.

문수봉으로 향한다. 문수봉에서 제일 눈에 띄는 바위는 두꺼비바위이다. 볼수록 신기하다. 

문수봉 암벽길을 지나 승가봉, 향로봉을 우회해 지하철 6호선 독바위역으로 하산했다. 이 날 조금 긴 산행이었지만 날씨가 맑고, 바람이 불어 즐겁게 산행했다. 

태그:#북한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여름휴가는 가까운 공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