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화섭 안산시장
 윤화섭 안산시장
ⓒ 안산시

관련사진보기

 
최근 정치자금법 위반과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후 자유한국당의 사퇴 공세에 받고 있는 윤화섭 안산시장이 "악의적인 음해"라며 적극 방어에 나섰다.

지난 18일 오전 윤 시장은 안산 단원경찰서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았다.

윤 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지지자였던 A씨 등으로부터 수천만 원을 받아 그중 일부를 불법선거자금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3월 초 A씨의 차 안에서 A씨에게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강제추행을 한 혐의도 있다.

A씨는 지난해 9월 윤 시장을 강제추행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20일 낸 입장문에서 윤 시장은 "고소인 A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악의적인 음해"라고 반박했다. 또 "A씨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본인의) 지지자였는데 선거 이후 태도가 갑자기 달라졌다, 배경을 알아보니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등) 정당 출신 사업가 B씨와 연관이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시장은 "사업가 B씨와 지방지 기자인 그의 동생이 A씨의 일방적인 주장(불법 선거자금, 성추행 등)을 자신에게 전하며 겁박하기 시작했다. B씨의 동생은 제게 B씨가 소유한 토지 일대를 서둘러 개발하고, 인사권을 나누라는 요구를 했다"라고 밝혔다.

윤 시장은 "시민이 맡긴 권한을 특정인을 위해 사용할 수 없어, 요구를 단호하게 거절했다. A씨의 고소는 이런 배경 속에서 이루어졌다"라고 말했다.

같은 날 앞서 안산시의회 자유한국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윤화섭 시장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또 "시민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경찰 조사에 철저히 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안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사실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아직 수사 중인 사건을 가지고 민주당을 공격한다"고 반박했다. 민주당은 "1년도 채 남지 않은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 불순한 기자회견"이라고 비판하며 "안산시민과 민주당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