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대리운전노조 경남지부는 5월 2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불매운동’을 선포했다.
 민주노총 대리운전노조 경남지부는 5월 2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불매운동’을 선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대리운전 노동자들이 업체로부터 '부당해고'·'갑질'을 당하고 있다며 특정업체 불매운동을 선언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대리운전노조 경남지부(지부장 이수원)는 2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불매운동'을 선포했다.

대리운전노조는 "셔틀버스 운영경비 사용내역을 공개하라는 정당한 요구에 대해 경남대리운전연합은 배차제한을 통한 집단해고로 답을 하고, 다수 노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용자들의 투표로 대표교섭노조를 선정하는 등 온갖 갑질과 불법으로 민주노조 조합원들에 대한 생존권을 위협하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했다.

대리운전 기사들은 "과도한 셔틀버스 이용료, 이중삼중으로 납부하는 보험료, 프로그램 쪼개 팔기, 콜 수행을 하지 않아도 받아가는 수수료 등 너무나 많은 부조리가 있다"고 했다.

또 이들은 "매출 300만 원을 해도 대리기사의 수입은 175만 원 밖에 되지 않는 비정상적인 구조의 대리운전 시장이다"라며 "부당하게 착취해가는 각종 잡부금만 없어지더라도 실질적으로 대리기사의 수입이 늘어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이어서 대리운전노조는 "경남대리운전연합의 실세인 한 업체에 대해 불매운동을 시작하려 한다"고 했다.

대리운전노조는 "이 사회의 '을 중의 을' 대리운전 기사들이 생존권 사수에 함께 해달라"며 "오는 24일까지 전향적인 답변을 요구한다. 전향적인 답변이 없을 시 27일부터 전면적인 불매운동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이날 불매운동 선포에 참가한 민주노총 경남본부, 금속노조 경남지부, 일반노조, 학교비정규직노조, 건설기계노조와 정의당·민중당·노동당 경남도당 관계자들은 조합원·당원을 대상으로 불매운동 홍보를 하겠다고 했다.

창원지역 대리운전 노사 갈등은 지난 1월부터 시작되었다. 대리운전노조는 업체 측의 과도한 경비 요구에 지난 1월 셔틀버스를 운행하기도 했다. 또 하루 3500원인 셔틀버스의 운행경비 사용내역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를 결성한 대리운전 노동자들은 같은 달 7일 경남도청으로부터 지난 1월 7일 '민주노총 대리운전노조 경남지부' 신고필증을 교부받았고, 다른 대리운전 기사들은 지난 1월 18일 한국노총 대리운전연대노조를 결성해 창원시 의창구청으로부터 노조 필증을 교부 받았다.

반면 사측인 경남대리운전연합은 유언비어를 유포했다며 일부 대리운전기사에 대해 배차를 제한중이다. 

이와 관련해 한 업체 대표는 "센터 운영에 관여하지 않고, 대리운전기사를 상대로 제재를 하지 않고 있다"며 "법대로 하겠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