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폭스뉴스> 인터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폭스뉴스> 인터뷰 갈무리.
ⓒ 폭스뉴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핵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하려고 해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각)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 비핵화 의지를 강조하면서 북한을 사례로 들었다.

그는 "김 위원장은 북한의 핵시설 중 1∼2곳만 폐기하기를 원했다"라며 "하지만 북한에는 5곳(five sites)의 핵시설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김 위원장에게 '그건 좋지 않다. 진짜 합의(real deal)를 하자'라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북한의 핵시설 수를 특정한 것은 처음이다. 다만 이것이 미국 정부 측이 정밀하게 파악한 수치인지, 핵시설이 어디에 있으며 어떤 종류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배경을 설명하며, 영변 핵시설을 포함한 다른 핵시설까지 폐기할 것을 요구했으나 김 위원장이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영변 이외의 핵시설을 언급하자 북한 측이 놀란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은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해왔지만 지난 2년 동안 어떤 실험도 하지 않았다"라며 "내가 대통령이 되고 나서 (김 위원장과) 꽤 거친 시간을 보내기도 했지만, 앞으로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라고 강조했다.

이란 군사공격 가능성 "난 전쟁 좋아하는 사람 아냐, 다만"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대한 군사공격 가능성에 대해 "모두 알다시피 나는 전쟁을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전쟁은 경제를 해치고 무엇보다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다"라고 부인했다.

다만 "나는 이란이 핵무기를 갖도록 놔두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런 상황이 벌어지면 안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이란 핵협정을 파기했고, 그것이 강력한 효과를 내서 이란이라는 국가를 경제적으로 완전히 황폐화시켰다"라며 "결국 이란은 (경제 제재를 견디지 못하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만약 이란이 우리와 싸우기를 원한다면 공식적인 종말(official end)이 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