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지역 주민과의 간담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6일 교로2리 주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개최했다.
▲ 지역 주민과의 간담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6일 교로2리 주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개최했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진화력을 방문해 석탄화력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했다. 하지만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당진에 석탄화력 추가건설을 승인의결했던  과거 이력 때문에 시민단체로부터 강한 비난을 받았다. 
 
황 대표는 16일 '민생대장정 전국투어'의 일환으로 당진화력발전소 인근인 교로2리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지역 주민들은 석탄화력발전소와 송전선로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주민들과의 만남을 마친 황교안 대표는 당진화력으로 이동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최고책임자인 박일준 사장이 당진까지 직접 찾아와 황 대표를 맞이했다.

당진화력에서 황 대표는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화력발전을 줄이려면 결국 원전이 더 역할을 해야 할 것이다. 원전이 안정적으로 발전량을 감당해줘야만 신재생에너지도 보다 빨리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 정부가 고집하고 있는 것처럼 탈원전을 주장할 때가 아니고, 원전을 베이스로 해서 더 나은 에너지를 찾아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또한 황교안 대표는 당진화력 관계자들에게 "교로리 주민들을 직접 만나고 왔는데 마을 주변 공기가 굉장히 탁했다. 미세먼지 영향으로 보였다"면서 "주민들이 여러 가지 어려움을 호소하고 계셔서 참으로 마음이 아프고, 안타까웠다"고 주민들의 고통에 대한 발언을 잊지 않았다.

"이제와서 주민 걱정? 블랙코미디"
 
브리핑을 듣고 있는 황교안 대표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 브리핑을 듣고 있는 황교안 대표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황교안 대표의 지역 방문에 대해 강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당진에 석탄화력 발전소를 추가 승인했던 전력 때문이다.

당진송전선로발전소범시민대책위원회의 유종준 사무국장은 "직전 대선을 한 달여 앞둔 2017년 4월 3일 산자부 산하의 심의위원회가 당진에코파워를 승인했다.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사람이 바로 황교안 당시 총리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진 시민들은 시민들의 반대편에 서 있던 황 대표를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이제 와서 지역민들을 걱정한다는 것은 블랙코미디"라고 비난했다.

당시 당진에코파워를 승인의결한 '전원개발사업추진심의위원회(아래 심의위원회)'는 단순하게 산자부 산하 단순 기구가 아닌 기재부, 환경부, 행자부, 농식품부 등 11개 부처를 포괄하는 범정부 위원회였다. 

특히나 당시 시점이 탄핵 판결과 대선의 중간에 위치해 있어 당시 정부가 운신의 폭이 좁았던 상황을 고려할 때, 당시 최고 책임자였던 황교안 당시 권한대행의 결정 없이는 가능할 수 없었다는 주장이다.
 
지난 2017년 당진범대위의 국회정론과 기자회견 모습 심의위원회가 당진에코파워 실시계획을 승인하자 고시를 막기 위해 지역은 강하게 반발했다. 그 중 하나인 2017년 4월 13일 국회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모습.
▲ 지난 2017년 당진범대위의 국회정론과 기자회견 모습 심의위원회가 당진에코파워 실시계획을 승인하자 고시를 막기 위해 지역은 강하게 반발했다. 그 중 하나인 2017년 4월 13일 국회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모습.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당시 심의위원회의 승인의결의 고시를 막기 위해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 46명은 집단성명을 발표했고, 환경운동연합은 감사원 집중감사를 청구했다. 지역주민들은  고시절차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등 거세게 반발해 결국 의결 사항을 고시하지는 못했다. 

당진화력발전소에서 한국동서발전의 환경 관련 대책 브리핑을 받은 황교안 대표는 옥외저탄장까지 둘러보는 것을 끝으로 당진 일정을 마무리했다.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