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철모 화성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 화성시

관련사진보기

 
청렴도 2등급, 부패방지 시책 3등급.

화성시가 지난해 '공공기관 청렴도 및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얻은 성적표다. '청렴도 우수기관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도 받았다.

화성시의 올해 목표는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달성이다. 이를 위해 화성시는 지난해 부패방지 평가 결과를 분석해 취약 분야와 문제점을 도출하는 등 부정부패 근절과 청렴 문화 확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 청렴도 향상을 위한 '2019 부패방지종합 계획'을 수립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공직자의 청렴 수준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청렴과 부패방지가 모든 시책의 기본이 되어야 한다"며 "깨끗하고 투명한 조직문화를 확산시켜 '부패 없는 클린 화성'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허가 업무 담당 공무원에 별도 청렴 교육 실시"

화성시가 수립한 '2019 부패방지종합 계획'의 비전은 '실천하는 청렴 문화, 발전하는 클린 화성'이다. 이를 바탕으로 ▲청렴 추진 시스템 구축 ▲위로부터의 청렴 ▲청렴 문화 조성 ▲통제기능 강화 ▲고객관리 강화 ▲청렴 홍보 및 교육 등 6개 실행전략과 29개 실천과제를 구성했다.

'1부서 1청렴 과제 운영'을 중점실천과제로 선정해 부서별로 청렴도를 높일 수 있는 시책을 발굴하고 개별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 전 부서의 능동적인 참여를 유도해 청렴한 조직문화를 확산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화성시는 오는 6월부터 인허가 업무를 맡고 있는 공무원을 대상으로 별도 청렴 교육을 실시해 외부청렴도를 높이는 데 주력한다. 인허가는 업무처리 과정에서 부정부패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만큼 취약분야로 삼고 집중적으로 개선해 나간다는 것이다.

화성시는 동탄 1·2신도시, 송산그린시티 등 각종 개발 사업이 진행되면서 지난해 법정 민원 182만 건, 인허가 민원접수 2만5천여 건으로 전국 최다치를 기록한 바 있다.

화성시는 또 매월 둘째 주 목요일을 '청렴의 날'로 지정·운영한다. 이를 통해 자율적인 청렴 문화를 확산하고 청렴 의식을 일상화해 업무수행에 부정부패가 없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