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6일 오후 경북 청도군 화양읍 남성현로 청도소싸움경기장에서 열린 소싸움대회에서 두 마리의 소가 서로 뿔을 맞대고 싸우고 있는 모습.
 16일 오후 경북 청도군 화양읍 남성현로 청도소싸움경기장에서 열린 소싸움대회에서 두 마리의 소가 서로 뿔을 맞대고 싸우고 있는 모습.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전국 최대의 소싸움 경기인 '청도 소싸움축제'가 16일 오후 경북 청도군 화양읍 남성현로 청도소싸움 전용 돔 경기장에서 개막했다.

개막식에는 이승률 군수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이만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장경식 경북도의장이 참석했다. 청도군은 이날 하루 3만8000여 명이 축제를 찾았다고 밝혔다.

'함께하는 즐거움, 터지는 감동, 청도소싸움이면 충분하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개막한 축제는 오는 19일까지 전국에서 온 싸움소 200여 마리가 총상금 1억1220만 원을 걸고 승부를 겨룬다.
  
 16일 오후 경북 청도군 화양읍 남성현로 청도소싸움경기장에서 열린 '2019 청도소싸움 축제'에서 이승률 청도군수와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이 개막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
 16일 오후 경북 청도군 화양읍 남성현로 청도소싸움경기장에서 열린 "2019 청도소싸움 축제"에서 이승률 청도군수와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이 개막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승률 청도군수는 개막식에서 축사를 통해 "삼청의 고장이며 청정 지역 청도의 농산물과 관광 자원을 연계해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는 출발점이 되는 게 소싸움 축제가 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소싸움축제를 부활시켜 전국을 넘어 세계적인 축제로 키워온 청도군민이 자랑스럽다"고 말했고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관광으로 하나 되는 대구·경북이 되었으면 하고 대구 인근 주민들이 많이 와서 소싸움축제를 즐기기 바란다"고 축사했다.

소싸움대회 축제기간 동안 어린이 관객을 위한 소달구지 타기와 투호 던지기, 제기차기 등 민속체험 행사가 마련되고 18일과 19일에는 청도천 파랑새다리 일원에서 수천 개의 유등을 밝히는 제13회 청도 유등제도 열린다.

소싸움대회는 청도를 비롯해 전국의 11개 지자체에서 매년 개최하고 있다. 경남이 진주시·창원시·김해시·의령군·함양군·창녕군 등 6개 시·군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경북이 청도군과 달성군에서 열린다. 이외에 전북 완주군과 정읍시, 충북 보은군에서도 소싸움대회가 개최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