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전 서울 마포 경찰서에서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 수사대 수사관들이 제주에서 대만인이 운영한 중국인 상대 대규모 보이스피싱 콜센터를 검거하고 압수한 증거품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 2017년12월27일 오전 서울 마포 경찰서에서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 수사대 수사관들이 제주에서 대만인이 운영한 중국인 상대 대규모 보이스피싱 콜센터를 검거하고 압수한 증거품을 조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 자영업자 A씨(53)는 지난해 9월 '저금리로 대환대출 가능하다. 대출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 모바일로 대출을 신청하라'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메시지를 보낸 사람은 본인을 'OO저축은행 박OO 대리'라고 소개했다. A씨는 메시지에 첨부된 링크를 눌러 OO저축은행 앱을 설치하고 대출을 신청했다.  

잠시 후 박OO 대리라며 전화 한 대출상담원이 "기존 대출상환을 위해 알려주는 계좌로 OO만원을 입금하라"고 하자 A씨는 의심스러운 마음에 일단 전화를 끊고 해당 저축은행에 전화를 걸었다. 그런데 방금 통화한 박OO 대리가 다시 전화를 받자 A씨는 안심하고 알려준 계좌로 돈을 보냈다. 하지만 이는 보이스피싱이었다.  

정부가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대국민 홍보에 나선다. 금융당국은 관계기관과 협력해 TV 등으로 보이스피싱 예방요령을 방영하고, 모든 국민에게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16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이날부터 한달 동안 옥외전광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보이스피싱 예방요령 등 공익광고를 방영한다고 밝혔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서 제작한 해당 광고는 KBS 등 지상파, JTBC 등 종합편성채널 등 270여개 TV 채널과 90여개 라디오, 유튜브에서도 방영된다.  

112, 금감원 전화도 조작 가능...보이스피싱 의심해야

더불어 방송통신위원회·금융위·금감원·경찰청은 SKT 등 이동통신사와 알뜰통신사업자 37곳과 협력해 이날부터 전국민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메시지에는 '[보이스피싱 경보] 매일 130명, 10억 원 피해 발생! 의심하고! 전화 끊고! 확인하고!'라는 내용이 담기며, 각 통신사 이름으로 발송된다. 

금융위는 "보이스피싱 피해는 성별‧연령‧지역을 구별하지 않고 전국민을 대상으로 발생하고 있으므로, 누구라도 피해자가 될 수 있음을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은 "최근 전화 가로채기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원격조종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피해자가 국가기관 또는 금융회사에 확인하는 전화도 가로채는 수법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출처가 불분명한 앱을 절대 설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당국은 "112(경찰), 02-1332(금감원) 등의 번호로 걸려오는 전화라 하더라도 발신 전화번호를 변경‧조작한 사기 전화일 수 있으므로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고 했다. 또 금융위는 "검찰‧경찰‧금감원‧금융회사 등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계좌번호를 알려주며 돈을 이체하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만약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해 돈을 송금한 경우에는 112(경찰청) 또는 해당 금융회사로 유선 또는 서면으로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고 금융위 쪽은 안내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