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중당 울산시당이 16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5.18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민중당 울산시당이 16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5.18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5.18을 이틀 앞둔 16일, 진보정치일번지로 불리는 울산에서는 각계의 입장 표명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은 5.18에 무한한 원죄가 있다"며 "황교안 대표는 진정성 있는 사과와 5.18특별법 통과 협조를 천명하라"고 촉구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은 반성없는 망월동 참배가 아니라 자유한국당 망언 의원부터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동구)도 입장을 내고 "5.18 왜곡처벌법은 정쟁대상이 아닌 인권과 역사문제"라며 "입법조사처 조사결과, EU 및 유럽 8개국에선 이미 홀로코스트 부정을 엄단처벌하고 있는만큼 우리도 5.18 왜곡처벌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보수단체들은 맞불 기자회견을 열고 현 정부의 정책을 비판했다. 이들은 '자유대한민국 수호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문재인 정부가 한미일 안보공조를 파탄내고 현장과 동떨어진 이념형 정책을 펴고 있다"며 중단을 요구했다.

특히 보수단체들은 오는 18일 오후 2시부터 울산시청 앞에서 3시간가량 '나라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를 연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울산지역 보수단체들 "적폐청산, 조선시대 사화 연상케 해"
 
 울산나라사랑운동본부, 울산자유우파시민연대,울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등 보수단체 대표들이 16일 오전 10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울산나라사랑운동본부, 울산자유우파시민연대,울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등 보수단체 대표들이 16일 오전 10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울산나라사랑운동본부, 울산자유우파시민연대, 상인연대, 울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등 50개 단체 대표들은 16일 오전 10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청산으로 사회 곳곳에서 인민재판과 같은 행태가 벌어졌고 전 정권인사 110명 구속수사, 4명 자살, 1명의 기업인은 무차별적 집단공격에 유명을 달리했다"며 "조선시대 사화를 연상케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북정책과 안보외교정책은 위기를 치닫고 김정은이 핵무기를 포기할 가능성은 남쪽의 소득주도성장이 성공할 가능성보다 훨씬 낮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남북간 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라고 하는, 김정은에 대한 환상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제는 모든 분야가 마이너스로 돌아섰는데, 이는 반기업정책 등에 사로잡혀 귀를 닫은 결과"라며 "공무원 사회는 이념형 정책의 무리한 지시와 적폐공포로 복지부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이들은 "소득주도성장과 반기업 정책 중단, 탈원전 정책 중단, 날치기 선거법 및 공수처법 개정안 철회, 이념형 정책 즉, 주변농민이 반대하는 4대강보 철거, 주52시간 중단" 등을 요구했다.

한편 민중당 울산시당은 한 시간 뒤 같은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시민들의 시신을 바다에 버렸다거나 가매장한 시신을 재발굴해서 일부를 광주통합병원에서 소각했다는 끔찍한 증언이 나왔다"며 "그 어느 때보다 5.18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높다"고 밝혔다.

이어 "5.18 진상조사위가 시급히 출범해 당시 광주에서 벌어진 민간인 학살에 대해 철저히 진상규명하고, 책임자 처벌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통해 두 번 다시 5.18과 같은 역사적 비극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수십 년이 지나고도 희생자 영령과 살아남은 자들이 모욕당하지 않도록 온 사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