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1심 선고 공판에 참석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1심 선고 공판에 참석하고 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겸허하게 선고 공판을 받겠습니다."

'운명의 날'을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표정은 담담했다.

차량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던 이재명 지사에게 한 지지자가 "힘 내세요"라고 외치자, 이 지사는 살짝 미소를 지으며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그러나 소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 지사는 다시 굳은 표정을 지었다. '선고 공판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굳이 답변을 하지 않은 채 법정 안으로 들어갔다.
 
 "이재명은 우리가 지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1심 선고 공판을 받는 가운데, 이 지사의 지지자들이 법원 앞에 모여 이 지사를 응원하고 있다.
 "이재명은 우리가 지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1심 선고 공판을 받는 가운데, 이 지사의 지지자들이 법원 앞에 모여 이 지사를 응원하고 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는 16일 오후 3시 선고 공판을 열고 이 지사에 대한 유무죄를 판단한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과 '검사 사칭·대장동 개발업적 과장'(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이재명 지사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벌금 600만 원의 지사직 상실 형량을 구형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참석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참석하고 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12월 11일 재판에 넘겨진 이 지사는 모두 20차례에 걸친 공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검찰 측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양측이 법정으로 부른 증인만 55명에 달했다.

만약 이 지사가 직권남용죄로 금고 이상의 형을 확정받거나 허위사실공표죄로 벌금 100만 원형 이상이 확정되면 도지사직을 잃게 된다. 다만 1심에서 도지사 직 상실형을 받더라도 자리에서 당장 내려오진 않는다.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날 때까지는 직이 유지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