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변광용 거제시장(오른쪽)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만나 '거제 남부관광단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변광용 거제시장(오른쪽)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만나 "거제 남부관광단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거제시청

관련사진보기

  
 ‘거제 남부관광단지' 전경.
 ‘거제 남부관광단지" 전경.
ⓒ 거제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거제시 남부면 탑포리 일원이 관광단지로 조성된다. 5월 16일 경남 거제시는 거제시(시장 변광용)은 남부면 탑포리 산 60-28번지 일원에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거제 남부 관광단지'가 경남도에서 관광단지로 지정고시되었다고 밝혔다.

'거제 남부관광단지'는 남부면 탑포리와 동부면 율포리 일원에 도내 최대인 약 3.69㎢ 규모로 조성된다.

이곳에는 300실 규모의 호텔, 430실 규모의 콘도미니엄, 27홀 규모의 골프장, 워터파크, 산악·해양 레포츠 시설, 치유정원, 농어촌문화체험장 등 다양한 휴양과 힐링, 체험레저 등 복합시설이 들어설 계획이다.

변광용 시장은 이번 사업과 관련하여 지난 5월 8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만나 힐링 휴양형 남부 관광단지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빠른 지정승인과 도로 등 인프라 확충에 대한 경남도의 지원을 요청했다.

거제 남부 관광단지는 2021년 상반기 중 착공예정이다. 거제시는 "남부내륙고속철도 개통에 따른 수도권 관광객 증가에 대비하고, 국립공원 등 각종 규제로 개발되지 못하고 있는 남부권에 관광시설을 확충함으로써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