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가 팔공산 케이블카 정상에서 낙타봉까지 추진중인 구름다리 조감도.
 대구시가 팔공산 케이블카 정상에서 낙타봉까지 추진중인 구름다리 조감도.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가 오는 16일 열리는 시민원탁회의에서 '팔공산 구름다리'에 대한 토론뿐만 아니라 투표를 실시해 시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하자 시민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시민단체들은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것"이라며 구름다리 건설 반대 입장을 밝히고 원탁회의에 불참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대구시는 16일 오후 대구엑스코에서 '보존인가 개발인가, 시민에게 듣는다. 팔공산 구름다리'를 주제로 올해 첫 시민원탁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날 원탁회의에 참가할 시민들을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참가 신청을 받은 바 있다. 대구시는 기존에 예정됐던 발제와 토론에다 투표까지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원탁회의에서는 팔공산의 생태자원 현황과 팔공산 관광 발전 계획을 설명하고 대구시의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에 대한 발제가 이어질 예정이다. 또 대구 도심에서 실시한 현장 조사와 ARS 여론조사 등 사전조사 결과도 발표한다.

참석자들은 '팔공산의 지속 가능한 관광 활성화'를 위한 보존 및 개발 입장, 지역경제 활성화, 고용창출 효과, 환경 및 생태보전, 자연경관 접근성, 안전성 등 분야별 쟁점에 대한 토론을 벌인다.

원탁회의 운영위원회는 "지역 내 여러 단체 간 갈등을 겪는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를 의제로 선정해 팔공산 관광 활성화 및 보존·개발에 대한 시민 입장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민단체 "팔공산 구름다리는 '대시민 사기극'"
 
 대구지역 시민단체와 환경단체 등으로 구성된 '앞산,팔공산 막개발 저지대책위원회'는 지난 26일 기자회견을 갖고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와 환경단체 등으로 구성된 "앞산,팔공산 막개발 저지대책위원회"는 지난해 11월 26일 기자회견을 갖고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은 "과도한 경쟁과 연계 관광자원 부족 등으로 인해 출렁다리의 관광객 집객 효과는 일시적이고 제한적"이라며 "팔공산 구름다리는 쓸모없는 장식품에 불과한 시설"이라고 혹평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경실련 등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앞산·팔공산 막개발 저지 대책위원회'는 15일 성명을 통해 "대구시가 설치하려는 구름다리는 새로운 경관을 보여줄 수 있는 시설도 아니고 등산객에게도 크게 유용한 시설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오히려 구름다리를 설치한다면 신림봉에서 팔공산 정상부를 바라보는 조망을 방해하고 낙타봉에서는 대구의 전경을 바라보는 조망을 방해하는 시설이 될 수밖에 없다"며 "장애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한 "구름다리를 설치할 경우 팔공산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야 해 최대 수혜자는 사기업인 ㈜팔공산케이블카가 될 수밖에 없다"며 특혜사업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보전이 아닌 개발이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보더라도 팔공산 구름다리는 유용하지도, 새롭지도 않은 무지하고 무모한 퇴행성 삽질에 불과하다"며 "시민을 기만한 대시민 사기극"이라고 혹평했다.

한편 대구시는 국비 70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140억 원을 들여 팔공산 케이블카 정상에서 낙타봉을 연결하는 폭 2m, 길이 320m 규모의 구름다리를 설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