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연철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연철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통일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한 각계각층의 여론을 수렴한다면서 대북 지원에 찬성하는 단체만 만난다는 일각의 비판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범국민적으로 결성된 단체들을 만나며 각계각층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친정부 단체와 만난다는 지적에 "(14일 장관 간담회에 참석한 단체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한국종교인 평화회의였다. 알다시피 북민협은 60개 단체로 구성돼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민화협은 187개 단체·정당·사회단체로 구성됐다. 대북정책이나 통일정책이나 국민 합의를 위해서 범국민적으로 결성된 단체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7대 종단 대표로 구성됐다"라고 부연했다.

정부의 정책을 일방적으로 지원하거나 정치적으로 편향된 특정 단체가 아니라 다양한 단체들로 구성된 협의체를 만났다는 뜻이다.

실제로 민화협의 경우 총 8명으로 구성된 상임의장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김세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설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이다. 여·야당을 비롯해 여러 층위의 단체 대표가 포함돼 있는 것이다.

북민협도 마찬가지다. 북민협의 회원단체는 북측에 의약품을 지원하는 '유진벨재단', '대한의사협회', '굿네이버스', '구세군'을 비롯해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에 공식 등록된 NGO인 '한국 JTS' 등이다.

KCRP에 속한 7대 종단 역시 개신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천주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이어서 특정한 성향이 있는 단체라고 하기 어렵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종교계, 교육계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만나겠다는 방침이다.

이 대변인은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라는 기본 입장하에 필요한 간담회 등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특별히 기간을 한정하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라면서 "국민의 지지, 공감대를 위해 만남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