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러시아 소치에서 만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14일 러시아 소치에서 만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 러시아 대통령궁

관련사진보기

미국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 러시아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선 미국의 안전보장이 있어야 하며, 한반도 비핵지대화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모스크바 표준시로 14일 러시아 소치에서 3시간여 회담을 열고 러미관계, 군비통제, 이란·우크라이나·베네수엘라 문제 등 여러 현안을 논의했다.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논의 내용을 설명한 라브로프 장관은 "한반도 주변 상황을 강조하고 싶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있었음을 시사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는 워싱턴과 평양의 대화를 지지한다. 우리는 그 같은 대화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고, 궁극적으로는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는 강력한 구조를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하는 데에 긍정적인 입장"이라고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도부는 비핵화에 대한 상응조치로서 자신들의 나라의 안전을 확실히 보장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고 비핵화는 한반도 전체로 확장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반도 비핵화 문제 논의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라는 목표에 대해서는 미국과 러시아가 동의했고 이에 대해 계속 논의할 것"이라며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할 때까지는 UN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유지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두 팀은 매우 생산적인 방법으로 매우 긴밀하게 협조해왔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접견했다. 접견 뒤 폼페이오 장관은 언론 브리핑에서 "비핵화 문제를 어떻게 풀지, 북한에 대해 생각하는 데에 꽤 많은 시간을 들였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그 문제에 있어 같은 목표를 공유한다고 생각하고 공조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길 바란다"며 "그(푸틴 대통령)는 미국이 이끌어갈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나는 우리가 공조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라브로프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의 설명을 종합하면, 러시아와 미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서로 다른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라는 목표에 대해선 양국이 동의했다"고 했지만 라브로프 장관은 "비핵화는 한반도 전체로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전략폭격기가 한미연합훈련을 계기로 한반도로 출동하는 등 미국 핵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에 반발하는 북한의 입장에 러시아가 손을 들어준 것으로 보인다.

또 러시아 측은 '비핵화의 상응조치로 북한 안전보장'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에 미국 측은 FFVD 비핵화 달성 때까지는 UN의 대북 제재 이행에 러시아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이 "우리가 공조할 방법을 찾길 바란다"고 한 것은 러시아 측이 미국 주도의 대북 압박 제재에는 적극 참여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때문으로 풀이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