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1950년대로 추정되는 할아버지의 스튜디오 사진

관련사진보기


손 영감이 이걸로 우째우째 사진을 찍어줬는데 어디에 들어가서 보는지 모르겠다던 폴더폰 유저 외할아버지. 카메라를 켜고 사진첩에 들어가는 방법을 메모지에 휴대폰 모양까지 그려서 알려드렸으나 혼자 시도 세 번 끝에, 마 치아라 안볼란다 하시던 외할아버지.

사위들이 사온 로얄 살루트의 가격을 들으시고, 다음에는 그 돈으로 김이랑 동동주를 더 사오니라 하시던 외할아버지. 엄마와 이모들이 지난 달 모임에서 먹은 '브런치'라는 것의 구성과 시세를 들으시고 깜짝 놀라시며, 아이고 지랄 돈 쓸 데도 어지간히 없다고 하시던 외할아버지. 대문에서 내 손을 잡고, 서울 비싸다. 돈 애껴써라 단디 모으고 알았제 하시던 아, 나의 외할아버지.

-1950년대 이십대 중반의 외할아버지, 삼광스튜디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별 것 아닌 순간과 보통의 일들을 쓰고 그립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외가의 두 할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