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 시내버스 노조는 임금 4.0% 인상과 정년 63세 연장에 합의하고 오는 15일 예정이던 파업을 철회했다.
 대구 시내버스 노조는 임금 4.0% 인상과 정년 63세 연장에 합의하고 오는 15일 예정이던 파업을 철회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전국 버스 노동조합이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 조정문제를 놓고 15일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대구 버스노조가 전국 광역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단체협상을 타결해 파업을 하지 않기로 했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 대구시내버스노동조합(위원장 정병화)은 대구시의 중재로 지난 13일 대구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이사장 최균)과 임금을 시급기준으로 4.0% 인상하고 현재 61세인 정년을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당초 노조는 주52시간 근무 적용에 따른 월 22일 근무와 임금 손실분을 포함한 임금 7.67%(월 26만7000원 가량) 인상, 정년 63세로 연장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은 재정 부담을 이유로 탄력근로제를 적용하자고 맞섰다.

시내버스 노조는 지난 1우러 28일부터 사용자 측과 8차례 협상을 진행했으나 입장을 좁히지 못해 지난달 29일 협상결렬을 선언하면서 파업을 예고했다. 이어 지난 9일 조합원 87.6%의 찬성으로 오는 15일 파업을 결의했다.
 
 대구 시내버스 노동조합은 지난 13일 임금 4.0% 인상과 정년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하고 오는 15일 예정된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대구 시내버스 노동조합은 지난 13일 임금 4.0% 인상과 정년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하고 오는 15일 예정된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와 시내버스 노사는 "시내버스 운행중단 시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지역의 경제여건을 감안하여 임금인상률을 당초 노조 측의 안보다 하향 조정한 4.0%에 합의했다"며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취지를 존중해 시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시내버스 노·사는 시내버스의 공공성에 대한 소명의식을 가지고 시민을 더욱 정성스럽게 모시는 시민의 발로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내버스 노사가 끝까지 책임감을 잃지 않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통을 감내하고 양보하면서 임금협상을 원만하게 합의한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시민들에게 보다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준공영제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더욱 힘을 모아 주실 것을 당부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