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 관세 부과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중국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 관세 부과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중국이 미국의 '관세 폭탄'에 보복 관세로 맞서면서 양국의 무역전쟁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 정부는 13일 성명을 통해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에 맞서 오는 6월 1일 오전 0시를 기해 미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중국이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품목은 섬유, 곡물, 희토류, 전자부품 등 5140개에 달하며 600억 달러 규모다. 이를 4개 항목으로 나눠 5∼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방침이다.

중국은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해 무역갈등을 고조시키고 협상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원칙을 어겼다"라며 "다변주의를 지키고 우리의 합법적인 권한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미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게 됐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0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대폭 인상했으며, 3000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다른 수입품에 대해서도 관세 인상 계획을 밝혔다.

양국 대표단은 지난 주말 미국 워싱턴D.C.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였지만 구체적인 성과를 내지 못했고, 미국이 관세 인상을 단행하자 중국도 보복을 예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은 너무 오랫동안 미국을 너무나 많이 이용해왔으니 보복하면 안 된다"라며 "만약 보복하면 사태가 더 나빠질 것"이라고 경고했으나 중국의 관세 인상을 막지 못했다.

미국은 지적재산권 침해, 강제 기술이전, 환율 조작 등을 금지하는 핵심 합의 내용을 입법으로 보장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중국은 행정명령으로 대신하겠다며 맞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관세 인상은 6월부터... 협상 여지 남겼다

AP, CNN 등 주요 외신은 양국이 서로 관세를 인상하면 경제성장률이 떨어지고 세계 경제에도 큰 충격을 줄 것으로 우려했다. 

그러면서 중국 경제가 나빠지고 있는 데다가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끌려다닌 중국 지도부가 민심을 다잡기 위해 강경 대응으로 돌아섰다며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두려워할 필요 없다"라는 중국 <인민일보>의 보도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 중단, 미국 국채 매각,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에 대한 통제 강화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중국이 추과 관세 부과 시점을 6월 1일로 예고하면서 그때까지 협상에 나설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중국은 추가 협상을 위해 미국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중국 베이징으로 초청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다음 달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예정이어서 양국 정상이 직접 담판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