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여성 지지자를 향한 혐오 발언을 해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대구경북지역 여성단체와 민주당 대구시당이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아래 대경여연)은 13일 논평을 내고 "여성혐오와 낙인에 기댄 막말은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성인지 감수성 무지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대경여연은 "정치인들의 막말 대잔치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제1야당 원내대표가 극우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사용하는 여성에 대한 혐오 표현을 대중 집회 장소에서 사용한 것은 결코 단순한 실수로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극우 커뮤니티의 행태는 단순한 정치적 지지자에 대한 공격만이 아닌 여성혐오와 낙인을 조장하는 것으로, 표현의 자유가 아닌 여성에 대한 폭력"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정치인들은 우리 사회의 여성에 대한 혐오표현 확산에 대한 책임을 통찰하고 성찰과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도 성명서를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의, 입에 담기조차 낯 뜨거운 발언은 대구시민뿐 아니라 전 국민을 부끄럽게 만들고 있다"며 "망언의 책임을 지고 즉각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치권을 떠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의미도 모르는 단어를 국민의 대표라고 하는 국회의원이, 그것도 당을 대표하는 원내대표가 마구잡이로 사용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본인이 사용하는 단어의 의미파악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무지한 의원께서 우리나라 제1야당의 원내대표로서 적합한지 묻고 싶다"며 "나 원내대표의 이런 발언은 자유한국당 내 국회의원들의 젠더 인식의 낮은 수준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오염된 배설물만 침 뱉듯이 뱉어내는 행위에 대구시민들이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나 원내대표에게 석고대죄 할 것과 원내대표직 사퇴를 요구했다. 또 자유한국당에는 나 원내대표를 징계할 것과 즉각 국회로 복귀할 것 등을 촉구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 두류공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폄훼하는 단어인 '달창'이라는 말을 사용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쓴 단어"라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