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연구원 출근하며 질문받는 양정철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내 민주연구원에서 열리는 김민석 원장 이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양 전 비서관은 오는 14일 민주연구원 신임 원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 민주연구원 출근하며 질문받는 양정철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내 민주연구원에서 열리는 김민석 원장 이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양 전 비서관은 오는 14일 민주연구원 신임 원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신임 원장은 13일 "민주연구원을 총선 승리의 병참기지로 역할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여의도 당사 민주연구원 회의실에서 열린 전임 김민석 원장의 이임식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저는 돌아오는 총선에서 정책과 인재로 승부해야 한다고 본다. 좋은 정책과 좋은 인재가 차고 넘치는 당을 만드는 데 최선의 역할을 다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원장은 "2년 전에 대선에서 승리하고 곧바로 당사에서 짐 싸서 며칠 있다 출국했으니 딱 2년 만에 당에 돌아오는 것"이라며 "그때와 상황이 많이 바뀌었고 책임도 있어서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찬 대표님과는 연구원 운영 방안이나 목표 등에 관해 충분히 의논 드렸다"며 "이 대표 구상이나 우리 당 지도부의 구상과 제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아 지도부를 잘 모시면서 열심히 해 좋은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회의 후 다시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 요청이 많은데 지금은 메시지를 아끼고 일에 전념해야 할 때다. 연구원 업무를 파악하고 일에 속도를 내야 할 타이밍"이라며 "제가 대선 끝나고 떠나면서 '잊혀질 권리'를 얘기했는데 말을 많이 하면 조금 그렇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아직 일을 시작도 안 했는데…"라고 즉답을 피한 양 원장은 부원장 인사 등에 대해선 "조만간 대표님과 최고위 회의에서 건의 드리고 재가받아서 정식으로 발표하는 과정을 거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