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조롱하는 단어를 사용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나 원내대표는 11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자유한국당 주최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들이 심판합니다' 제4차 장외집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날 발언 도중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담'을 진행한 KBS 송현정 기자가 비판받는 것이 독재라며 '달창'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나 원내대표는 "엊그저께요. 대담할 때 KBS 기자가 물어봤는데 그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한테 독재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지도 못합니까 여러분. 묻지도 못하는 거 이게 바로 독재 아닙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나 원내대표가 발언한 '달창'은 문재인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 집단을 뜻하는 표현인 '문빠'를 더 강하게 조롱하고 모욕하려는 의도로 사용되는 표현으로 '달빛기사단'에서 유래되었다.

달빛기사단을 강하게 비하하기 위해 '달빛창녀단'이라는 멸칭이 생겼고 달빛창녀단을 줄인 것이 '달창'이다. 달창은 주로 일간베스트 등 극우성향 커뮤니티에서 많이 사용되었지만 최근에는 온라인 뉴스 댓글 등에서도 마구잡이로 사용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문제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저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이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쓴 바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저는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댓글8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