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감 발표하는 윤장현 시장  2018년 6월 20일 오후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시상식에서 광주광역시가 대통령상인 종합대상을 받은 윤장현 시장이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권양숙 여사 사칭 김모 씨 징역 5년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속아 거액을 송금하고. 사기범의 자녀들 취업을 알선해 공직선거법 위반·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받은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 대해 법원이 유죄를 인정, 집행유예 판결을 내렸다.

광주지방법원 제12형사부(부장판사 정재희)는 1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 전 시장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이 선고됐다.

윤 전 시장은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김모(49·여) 씨에게 속아 지난 2017년 12월21일부터 지난해 1월 말까지 4억5000만 원을 송금했다. 검찰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 헌금'을 건넨 것으로 의심하고 공직선거법 혐의를 적용해 윤 전 시장을 재판에 넘겼다.

이와 함께 윤 전 시장은 김 씨의 부탁을 받고 김 씨 자녀를 광주시 산하기관 등에 채용될 수 있도록 해 업무방해 혐의로도 추가 기소됐다.

한편. 재판부는 윤 전 시장을 속인 김 씨에 대해서는 총 징역 5년. 4억5000만 원 추징을 판결했다. 부정채용 청탁과 관련해서도 징역 6개월이 선고됐다.

부정청탁에 연루된 광주시 산하기관의 이모 전 본부장에게는 벌금 1000만 원을 선고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태그:#윤장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광주를 드립니다. 꿈을 드립니다.’ 비영리 사단법인이 운영하며 무료로 시민들께 배포되는 일간신문 광주드림의 슬로건입니다. 2004년 4월22일 창간 이후 광주드림은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