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양시의회가 최근 구입한 의장 관용 차량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주장이 제기 됐다. 사진은 광양시의회 전경.
 광양시의회가 최근 구입한 의장 관용 차량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주장이 제기 됐다. 사진은 광양시의회 전경.
ⓒ 광양시

관련사진보기

 
광양시의회가 최근 구입한 의장 관용 차량에 지나치게 과한 예산을 집행한 게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차량 구입 절차와 시기는 문제없지만 인근 지역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예산을 책정, 시민들의 정서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광양참여연대는 9일 논평을 내고 시의회가 이번에 구입한 의전용 차량이 여수, 순천 의전 차량 보다 훨씬 비싸다며 예산을 지나치게 많이 책정했다고 비판했다.

광양시의회는 2011년에 구입한 오피러스(3,844만원)의 내구연한과 운행거리가 차량구입 조건에 충족됨에 따라 지난 4월 의장 관용 차량을 새로 구입했다. 이번에 구입한 차량은 KIA 자동차 K9 AWD 플래티늄2로 차량구입비는 6,522만원이다. 광양시는 2019년 본예산에 시의장 관용차량 구입 예산 6,600만원을 편성했다.   

광양참여연대는 "순천시는 2015년 모하비를 조달청 가격으로 4,060만원에 구입했고, 여수시는 2012년 제네시스를 조달청 가격으로 4,080만원에 구입했다"고 소개했다. 인근 지역과 비교해 보면 의장 관용 차량 구입금액이 2,000만원 이상 높아 어려운 경제 여건과 시민 정서를 반영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김진환 광양참여연대 사무국장은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 속에서 굳이 이렇게까지 예산을 많이 들여 의전용 차량을 구입할 이유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김 사무국장은 "지도층 인사들의 관용차량 대형화, 고급화는 예산 낭비뿐 아니라 에너지 과소비로 이어진다"면서 "다른 지역은 책정된 예산을 전부 사용하지 않고 중소형 차량으로 구입해 예산을 절감하는 사례도 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의전 차량 사용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다른 지역의 경우 개인 차량으로 출퇴근을 하고 있는 의장이 있는가하면, 공식 의정 행사에만 제한적으로 의전 차량을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공기관의 '승용차 홀짝제'에 적극 동참하고 솔선수범해 에너지 절약에 앞장서고 있는 의장도 있다"고 덧붙였다.

광양참여연대는 이와 별도로 2017년부터 2019년 4월말까지 광양시의회 의장 의전용 차량의 차량운행일지를 정보공개 청구한 자료를 분석,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7년 의장 관용 차량운행 거리는 2만868km이며, 주유금액은 439만2500원이다. 2018년 차량운행거리는 1만5661km로 주유금액은 347만4천원이다. 2019년 4월말 현재 차량운행거리는 6373km이며, 주유금액은 104만4960원으로 나타났다.

김진환 사무국장은 "인근 지자체 보다 많은 예산을 들여 구입한 의장 관용 차량의 운행거리와 주유금액이 늘어나는 것에 비해 광양시민의 행복지수는 얼마나 높아지고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성희 의장은 취임 후 지역경제 활성화를 우선순위로 외치며 시민의 기대와 바람에 부응하는 책임 있는 의회운영을 약속했다"면서 "8대 의회 출범 1년을 앞두고 김 의장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광양시의회는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구매했을 뿐, 문제는 없다고 반박했다. 의회 관계자는 "의전용으로 보통 제네시스를 사용하지만 제네시스는 연비가 높아 조달청에 등록이 안된다"며 "이에 여러 종류를 알아보고 예산에 맞춰 K9으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012년 여수, 2015년 순천 사례 등 수년 전 구입했던 것을 직접 비교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며 "22개 전남 시군 관용 차량 사례를 참고해서 적법하게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김성희 광양시의회 의장은 "출퇴근 개인 차량 이용에 대해 생각해봤지만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면서 "시민단체의 지적이 있는 만큼 앞으로 탄력적으로 운영 방안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그러나 "휴일이나 개인 업무에 관용 차량을 이용한 적은 결코 없다"면서 "공휴일에도 공식 행사에만 이용했을 뿐, 개인적으로 관용 차량을 사용한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