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축사를 하고 있는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
 축사를 하고 있는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의 한 노동조합 집행부 출범식에 참석해 "90% 미조직 노동자들을 대변할 '노동회의소' 설립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국회환경노동위원회 위원인 이용득 의원은 9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신답별관 8층 강당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 5대 집행부 출범식에서 축사를 통해 '노동회의소'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미조직 노동자들의 권익을 대변하고 보호할 제도인 '노동회의소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노동회의소법안)'을 최근 국회에 발의를 했다.

축사를 한 이용득 의원은 "양대노총 다 합쳐도 노동조직율이 10%인데, 이제는 조직화된 노동자들을 넘어서는 노동운동이 필요할 시점"이라며 "90% 미조직 노동자들의 권익을 대변할 '노동회의소' 설립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조직화된 노동조합은, 가입된 조합원의 권익을 위해 활동할 수밖에 없는 태생적 한계가 있다"며 "이게 대한민국의 노동의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조직화된 노조는 활동가 출신들이 움직일 수밖에 없다"며 "선거를 치러야 하고 거기서 선출된 위원장은 또 당선되려면 자신이 속한 조합원들의 이익을 대변하지 않으면 선출되기가 어려운 구조"라고도 했다.

이어 그는 "10%의 조직화된 노동자들을 넘어서는 노동운동이 이제 대한민국에 존재해야 한다"며 "조직화된 노조의 활동가들은 태생적 한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에 의한 90% 미조직 노동자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조직인 '노동회의소'가 반드시 설립돼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의원은 "조직화된 노조의 활동가(노동조합)와 미조직의 전문가(노동회의소), 이 두 시스템이 합쳐진다면 총노동 대 총자본의 사회적 대화가 이루어질 것이고, 진정한 중앙단위의 노사관계가 완성될 것"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언론도 잘 다루지 않고 있고, 사용자들은 동의는 한다고 하면서 막을 치고 있다, 가장 큰 제약은 주도권을 가진 관료들의 반대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는 "노동의 진정한 자주성과 사용자의 진정한 자주성이 있어야, 우리 경제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며 "노동회의소 법안을 국회에서 발의했지만, 처리 문제는 미지수"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용득 의원은 "노동자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노동자들의 어려움이 제 어려움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429호가 국회의원회관 호수이고, 노동자들에게 항상 열려 있다, 국회의원이라기보다 노동자들의 동지이자 선배라고 생각하고 누구든지 문을 두드렸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노동공약으로 '노동회의소 설립'을 약속했다. 현재 서울시는 조례 제정을 통한 노동회의소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