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대강 보 해체를 위한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서,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립시다." 할 말이 있고 해서는 안 될 말이 있는 거 아닐까요? 김무성 의원은 자신이 한 말에 책임지길...
 "4대강 보 해체를 위한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서,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립시다." 할 말이 있고 해서는 안 될 말이 있는 거 아닐까요? 김무성 의원은 자신이 한 말에 책임지길...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