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 00초등학교 청소노동자의 이야기

2014년부터 5년간 용역 업체 소속에서 일하다가 정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작년 9월부터 직고용으로 전환되었다.

하루 6시간 단시간 근무. 한달 임금 단 130만 원을 받는다. 하지만 방학 땐 월, 수, 금 단 3일만 출근한다. 그 중 법정공휴일 있을 때는 무급이고 주3일 일하니 주휴수당도 없다. 그래서 방학 때 월급은 겨우 70만 원, 그것도 겨우 가져간다.

아픈 남편과 두 자녀. 이 여성 청소노동자나 4인 가족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데, 방학 3개월간 당장 먹고 살 게 막막한 현실. 학교에서는 "학교 예산도 없다"라는 말 뿐이다.  

연 1380만 원으로 4인 가족이 살아야 하는 게 저임금 여성노동자의 고단한 삶이다. 다른 초등학교 청소노동자들 상황도 좋지 않다. 최저임금이 올라 학교도 어렵다는 핑계로 근무시간은 8시간에서 6시간으로 줄어들었고, 인원 감축해서 2명이 하던 일을 혼자하게 되어 노동 강도는 더 세졌다. 방학 때에 아예 출근하지 말라는 학교도 있다. 

("최저임금 보다 적은 134만원(월 임금) 받는 여성노동자 수 50.7%
[출처: 2018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 (통계청)])


비정규직, 시간제, 저임금 노동에는 왜이렇게 여성들이 많이 분포되어 있을까?
성별 임금격차 해소 하라, 여성 비정규직 생활임금 보장하라.

   


[임금차별 타파의 날 카드뉴스 #1] 생계에 성별은 없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532946

[임금차별 타파의 날 카드뉴스 #2] '가장이 아니라서'라는 흑마술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533482
 
[임금차별 타파의 날 카드뉴스 #3] 최저임금 상승해도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 임금은 그대로?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533486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여성 노동자들이 노동을 통해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운동을 하는 여성노동운동 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