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광역시 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가 지난 26일자로, '대전광역시 노동권익센터'로 명칭을 변경하고, 사무실도 확장 이전했다.

대전노동권익센터는 중구 중앙로 대전도시공사빌딩 2층에 새롭게 문을 열어 상담실, 교육실, 회의실, 사무공간 등을 갖추고, 센터장을 포함해 1명의 공인노무사 등 7명이 근무하게 됐다.

대전노동권익센터는 소규모, 영세 취약계층노동자, 불안정적 고용형태의 노동자들까지 사업의 대상을 확대하여 실태조사 및 정책연구사업, 법률지원 및 상담, 노동인권 교육사업, 권리보호사업 등 노동권익 보호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대전노동권익센터의 확장이전 개소로 대전 지역 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 보장이 더욱 더 확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