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고 있다.
▲ [오마이포토]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 권우성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고 있다.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는 박대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고 있다.
 삭발 한 채 의원총회 참석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고 있다.
 삭발 한 채 의원총회 참석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삭발 한 채 의원총회 참석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삭발한 박대출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삭발 한 채 의원총회 참석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삭발한 박대출 의원에게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자, 황교안 대표가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다.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자, 황교안 대표가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