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이 열린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부품연구동(DSR)에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왼쪽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이 열린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부품연구동(DSR)에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왼쪽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30일 오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부품연구동(DSR)에서 열린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메모리반도체는 독보적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는 2030년까지 파운드리 세계 1위와 팹리스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해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라는 '대한민국 반도체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133조 원을 투자해 파운드리 세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밝혔다"라며 "원대한 목표 설정에 박수를 보내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돕겠다"라고 약속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4일 시스템 반도체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국내 R&D(연구개발) 분야에 73조 원, 최첨단 생산시설 인프라에 60조 원 등 총 133조원을 투자하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를 발표한 바 있다.

이날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은 문 대통령의 '대한민국 반도체 비전' 선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시스템 반도체 발전전략' 보고, 팹리스와 수요기업의 상생협력 양해각서 체결, EUV(극자외선) 공정 7나노 웨이퍼·칩 출하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파운드리 세계 1위, 팹리스 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할 것"

문 대통령은 이날 선포한 '대한민국 반도체 비전'에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대한 도전이 성공한다면 우리는 명실상부한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전기, 전자 제품부터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 분야들은 시스템 반도체가 있어야 실현될 수 있다"라며 "자동차, 기계, 가전을 비롯한 전통 제조업 역시 시스템 반도체와 만나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스템 반도체 분야는 현재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1.5배 이상 큰 시장이다"라며 "앞으로 로봇, 바이오, 자동차 등 산업의 전 분야에 활용되면 2022년에는 300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아직 시스템 반도체 시장에서 우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3% 정도에 불과하고, 자동차용 반도체, 바이오와 휴대폰용 반도체 등 기술력이 필요한 반도체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지만 우리는 얼마든지 세계시장을 석권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목표는 분명하다"라며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는 세계 1위를 유지하는 한편,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 분야 세계 1위, 팹리스 분야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해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파운드리는 반도체산업에서 외부 업체가 설계한 반도체 제품을 위탁받아 생산·공급하는 공장을 가진 전문 생산 업체를, 팹리스는 반도체 제조 공정 중 하드웨어 소자의 설계와 판매만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를 가리킨다.

"삼성의 133조 투자와 목표, 정부가 적극 돕겠다"

또한 문 대통령은 "시스템 반도체 산업이 성공하려면 사람과 기술에 대한 투자와 산업 생태계 경쟁력이 중요하다"라며 "설계기업 팹리스와 생산기업 파운드리의 협력과 상생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반도체 분야 국가 R&D(연구개발)를 확대하고 유망 수요 기술은 정부 R&D에 우선적으로 반영하겠다"라며 "당장 내년부터 1조 원 수준의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해 차세대 반도체 원천기술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설계기업 팹리스는 상상을 현실로 바꾸는 4차산업혁명의 핵심 영역이다"라며 "설계가 생산과 분업화되어 있어 중소기업도 도전할 수 있는 영역이고, 기술창업의 토양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팹리스 전용펀드를 신규로 조성하고, 성장단계별 지원 체계를 구축하여 창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라며 "우리 팹리스 업체들이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업-설계-시제품제작에 이르는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생산기업 파운드리는 단기간에 세계 1위로 도약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분야다"라며 "우리 기업은 세계 최초로 극자외선을 활용한 7나노 반도체 생산도 이미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곳,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 원을 투자해 파운드리 세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밝혔다"라며 "원대한 목표 설정에 박수를 보내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돕겠다"라고 말했다.

"신산업 분야 진출하도록 모든 지원 아끼지 않겠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정부는 내수시장을 위해 공공분야부터 열겠다"라며 "지능형 검침기, CCTV를 비롯한 에너지·안전·교통 등 대규모 공공사업과 연계한 수요를 발굴하겠다"라며 "공공분야에서 2030년까지 2600만 개, 에너지 분야에서만 2400억 원 이상 규모의 시스템 반도체 시장을 창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동차, 로봇 등 5대 제조업과 5G 연관 산업, 시스템 반도체 업체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민간 영역 수요 창출의 마중물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 반도체 분야는 우리나라 수출의 20%, 17만5천여 명의 일자리를 책임지고 있다"라며 "기업들도 새로운 투자계획과 상생협력 강화계획을 발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분야별로 혁신전략을 수립하고, 국민과 기업들이 과감하게 신산업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거듭 지원을 약속했다.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 주요 참석자 명단

▲ 정부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교육부 장관
유영민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 국회

조정식 정책위원회 의장
한정애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홍의락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간사
권칠승 의원
이원욱 의원

▲ 업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송대현 LG전자(가전) 사장
김경수 넥스트칩 대표
문대흥 현대오트론 대표
이장규 텔레칩스 대표
이도영 옵토레인 대표
손보익 실리콘웍스 대표
남상윤 엠씨에스로직 대표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대표
김동철 동운아나텍 대표
김영재 대덕전자
김종원 원텍 대표
김혁표 대유위니아 대표
이대희 쿠첸 대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김영두 한국가스공사 사장(직무대리)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
김재학 하이젠모터 대표
최창식 DB하이텍 대표
이준혁 동진쎄미켐 대표
이현덕 원익IPS 대표

▲ 학계

김용학 연세대학교 총장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신동렬 성균관대학교 총장

▲ 기관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 원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