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경수 경남지사는 4월 29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혁신전략회의를 열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4월 29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혁신전략회의를 열었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올해 역사상 가장 많은 5조 41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던 경남도가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5월이 내년도 국비 확보에 가장 핵심적인 시기"라며 직원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29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월간전략회의에서 "5월말까지 각 부처의 예산요구서가 기재부에 제출된다"며 "부처 예산요구서에 경남도 국비 확보 사업들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해 달라"고 했다.
 
김 지사는 국비 확보를 위해 서울과 세종을 오가며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등 정부 관계자들을 직접 면담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선 바 있다.
 
김 지사는 "제가 7월 1일 취임해서 그때부터 하니까 하는 사람도 힘이 들고, 실제 성과도 들이는 품에 비해 기대치만큼 성과가 나오지 않는 게 사실"이라며 공직자들의 선제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또 김 지사는 "국회 상황이 좀 여의치 않아 언제 통과될지는 불확실하지만, 미세먼지 저감 등 국민안전 관련 2조 2000억 원, 민생경제 긴급지원 4조 5000억 원의 정부 추경 예산안이 제출됐다"며 "국비 확보와 함께 추경 관련 사전 대응에도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와 '진해지역 대형항만(제2신항) 유치', '서부경남KTX', '동남권신공항 문제', 대우조선해양·성동조선해양 매각' 등의 현안을 언급하며 "5월 중 집중 과제로 함께 풀어나가야 할 중요 현안"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행정이 재정집행으로 우리 사회의 여러 현안을 풀어 가는데 한계가 있다"며 "결국은 70%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민간 영역이 행정과 재정을 통해 움직일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민간과의 융합·협업을 강조했다.
 
진주 방화·살인사건과 관련해, 김 지사는 "재발 방지 대책은 철저히 세워나가는 한편 피해자와 유족들께서 정상적으로 사회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현재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이번 사건의 희생자 유족과 피해자들을 위한 모금이 진행 중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