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KT가 디스플레이(화면)를 탑재한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 테이블TV'를 공개했다. 기가지니 테이블TV는 셋톱박스에 11.6인치 디스플레이를 결합한 제품으로IPTV의 콘텐츠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 일체형 AI TV다.

KT는 29일 KT광화문빌딩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기가지니 테이블TV와 AI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기가지니 테이블TV는 유선랜 없이 와이파이 연결만으로 이용이 가능해 전원을 연결할 수 있으면 주방, 침실 등 집안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다.

기존의 기가지니 기능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올레tv의 모든 실시간 채널과 주문형비디오(VOD) 이용, 홈 사물인터넷(IoT) 제어는 물론, 어린이·교육·요리 관련 콘텐츠도 볼 수 있다.

KT AI사업단장을 맡고 있는 김채희 상무는 "소비자들이 음성만으로 작동하는 AI 스피커에 익숙하지 않은 경우가 있다"라며 "길게 음성으로 설명하는 것보다 화면으로 보여주는 게 직관적"이라고 설명했다.

김 상무는 또 "작년에 국내 호텔 객실에 테이블TV를 출시했는데 고객들이 '우리 집에도 갖다놓고 싶다'는 반응을 많이 보였다"라며 "일반 소비자들을 상대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돼 테이블TV를 출시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KT가 오는 5월 2일 보이는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 테이블TV'를 선보일 예정이다.
 KT가 오는 5월 2일 보이는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 테이블TV"를 선보일 예정이다.
ⓒ KT

관련사진보기

'부모 목소리로 동화책을'... 개인화 서비스 확대

기가지니 테이블TV는 오는 5월 2일 공식 출시된다. 단말 가격은 39만6000원(부가세 포함)이고 올레tv를 이용하려면 별도의 이용료를 내야한다. KT는 다양한 결합 할인 혜택을 제공해 소비자 부담을 낮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직 구체적인 할인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다.

KT는 기가지니 테이블TV 출시를 계기로 개인화 서비스를 확대해 갈 계획이다. 우선 KT는 AI 스피커 '기가지니'가 부모의 목소리로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내 목소리 동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개인화 음성합성(P-TTS)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데 부모가 300개의 정해진 문장을 녹음하면 개인의 발화패턴과 억양을 학습해 자연스러운 목소리를 구현해 준다. 새로운 동화책도 별도의 추가 녹음 없이 부모 목소리로 해당 동화를 아이들에게 들려줄 수 있다.

KT는 5월 한 달간 신청을 받아 300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후 소비자 반응을 살핀 후 유료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근 SK텔레콤도 화면이 탑재된 AI 스피커 '누구 네모'를 출시하고 KT도 '보이는 AI 스피커'를 선보임에 따라 국내에서도 관련 서비스 경쟁이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

김채희 상무는 "이번에 선보인 일체형 기가지니 테이블TV와 AI 개인화 서비스는 취향과 개성에 맞춰 인공지능을 즐기는 트렌드를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우리 제품은 IPTV가 내장돼 있는 게 타자 제품과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설명했다.

태그:#기가지니, #KT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