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진행된 대한애국당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진행된 대한애국당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에 반발해 국회에서 전면적 대응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비슷한 시각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타당인 대한애국당의 검찰 앞 집회에 나타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

홍 의원은 24일 오후 천만인무죄석방본부가 주최하고 대한애국당이 주관한 '박근혜 대통령 형집행정지 촉구' 집회의 연단에 올라 "대통령(박 전 대통령)이 칼로 베이는 듯한 아픔을 겪고 있으시고 계속 감옥에 계시면 역사적으로 불행한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대통령을 풀어줘야 한다고 간곡히 당부드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유죄 및 탄핵의 무효를 주장하며 검찰을 깎아내리기도 했다. 특히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니"라고 지칭하며 "니가 얼마나 잘못했는지 역사와 애국시민 앞에 낱낱이 고해주길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홍 의원은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가리키며 "저기 가서 취조 당해보셨어요? 전 여러 번 가봤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안창호 선생도 일반 잡범으로 만들 수 있는, 우리 유관순 독립투사도 정신병자로 만들 수 있는 데(가 검찰이다)"라며 "(박 전) 대통령 주변 사람들을 공갈하고 겁박해서 대통령을 탄핵한 무도한 자들은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고 애국시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놈들, 극악무도, 광란, 쿠데타... '촛불'도 비하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진행된 대한애국당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 연단 가운데 회색 양복을 입은 인물이 홍 의원이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진행된 대한애국당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 연단 가운데 회색 양복을 입은 인물이 홍 의원이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홍 의원은 촛불시위를 '극악무도, 이놈들, 광란, 쿠데타' 등으로 비하하기도 했다. "극악무도한 이놈들이 촛불(을 들고)"이라고 말을 이어가던 그는 "저는 촛불혁명이란 말을 안 쓴다, 촛불광란이다, 촛불쿠데타다"라며 "촛불로 대한민국 역사를, 헌정질서를 태우고자 했다, 대한민국 애국시민들을 몰살하려고 했지만 우리는 굳건히 살아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대한 국부 대통령 이승만과 가난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몰아낸('대한민국을 가난으로부터 몰아낸'을 잘못 말함) 박정희 대통령과 그 기반 위에 대한민국을 반석 위에 올려놓은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이다"라며 "애국시민이, 아니 5000만 국민이 이렇게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질 때까지 힘을 합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진행된 대한애국당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진행된 대한애국당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