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핵 6자 회담 제안 계획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핵 6자 회담 제안 계획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25일 열리는 북러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6자 회담 재개를 제안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NHK에 따르면 24일 러시아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비롯해 양자 경제협력 등 다양한 주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특히 비핵화 문제에 대해 6자회담 재개를 제안할 방향이며 미국과 중국에도 이를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NHK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둘러싼 논쟁에서 러시아의 참여를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사실상 북미 양자가 진행하고 있는 비핵화 협상의 틀을 6개국이 참여하는 다자 회담으로 바꿔 러시아의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의도다. 

2003년 1월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을 탈퇴하면서 북한 핵 개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한국, 북한,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6개국이 참여한 6자 회담이 열렸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2008년 12월 수석대표 회의를 마지막으로 잠정 중단된 상태다.

NHK는 "러시아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반대하며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대북 제재에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미국이 주장하는 엄격한 대북 제재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라며 "특히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을 중단하면서, 중국과 함께 제재 완화를 주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엔 대북 제재에 따라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을 오는 12월까지 모두 내보내야 한다"라며 "인구가 적은 극동 지역에서 노동력 부족을 겪고 있는 러시아로서는 타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르촘 루킨 러시아 극동연방대학 교수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북러정상회담은 한반도 문제의 주요 당사자로서 러시아의 역할을 확인할 수 있고, 국제적 명성을 위해서도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루킨 교수는 "러시아가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하는 6자 회담의 재개를 위해 공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