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와 북한의 접경 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해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의 영접을 받고 있다. [코줴먀코 주지사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와 북한의 접경 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해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의 영접을 받고 있다. [코줴먀코 주지사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로 향했다. 열차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께(현지시각) 러시아 국경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러시아 접경 역인 하산 역에 정차해 환영 인사를 받기도 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러시아 환영단이 김 위원장에게 환영의 뜻으로 빵과 소금, 꽃다발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빵과 소금은 환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러시아에는 귀한 손님에게 이를 전하는 관습이 있다. 김 위원장은 꽃다발을 받고 하산 역사로 들어갔다.

러시아의 <타스 통신> 역시 김 위원장의 하산역 도착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한 러시아 의원의 말을 인용, 김 위원장이 '김일성의 집' 박물관으로 갔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일성의 집'은 연해주와 북의 접경지역에 자리해있다. 공식 명칭은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이다.

이곳은 지난 1986년 김일성 주석의 소련 방문을 앞두고 양국 간 우호를 기념해 세워졌다. 과거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이곳에서 환영 행사가 열렸다.

김 위원장이 탄 열차는 하산역에서 빠져나와 연해주 도시인 우수리스크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타스 통신>은 하산에서 우수리스크가 260km에 달한다고 전했다. 우수리스크에서 북·러 정상회담이 열리는 블라디보스토크까지는 약 70km로 2시간 거리다.

북 매체도 실시간 보도... 수행원단에 리설주 이름은 없어

이날 오전 북의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도 김 위원장의 방러 소식을 보도하며 환송식 사진을 보도했다. 매체가 전한 수행원단에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의 이름은 없다.

<조선중앙통신>은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당 부위원장을 비롯한 간부들이 김 위원장을 환송했다며 "간부들은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외국방문의 길에서 안녕히 돌아오시기를 충심으로 축원하였다"라고 했다.
 
김정은 방러 북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로 향했다. 그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께(현지시각) 러 국경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 김정은 방러 북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로 향했다. 그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께(현지시각) 러 국경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 조선중앙통신

관련사진보기

 
북의 전지역에서 청취 가능할 수 있는 라디오 매체인 <조선중앙방송> 역시 같은날 오전 6시 정각 첫 뉴스로 김 위원장의 방러 소식을 전했다.

그동안 북의 매체들은 '최고지도자의 신변안전'을 생각해 실시간 보도를 자제해왔다. 김 위원장의 집권 후 그의 공식행보와 관련한 보도 시간이 빨라졌다. 

또, 하노이 회담 당시에도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 도착하기 이틀 전에 동선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에는 <조선중앙통신>이 하루 전 북러 정상회담의 소식을 보도하고, 김 위원장의 출발 소식도 빠르게 전했다.

김영철 빠지고 최선희 등장... 비핵화 협상라인 변화하나?

이번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 수행단 명단에서 주목할 점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이름이 빠져 있는 점이다. 남북미 관계를 조율해왔던 김영철 부위원장은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찾았을 뿐만 아니라, 1차·2차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해 김정은 위원장을 수행한 인물이다.

김영철 부위원장의 부재는 비핵화 협상라인의 변화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번 북러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주요 의제로 논의하는데, 대내외적으로 이를 조율해온 김 부위원장이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 부위원장 대신 김 위원장을 수행하는 이들은 김평해(인사 담당)·오수용(경제 담당)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다.

이 중 눈에 띄는 인물은 대미협상팀 실무 책임자인 최선희 제1부상이다. 그는 최근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에 이름을 올렸다.

외무성 부상에서 제1부상으로 승진한 동시에 권력의 핵심인 노동당 중앙위원이 됐다. 최 제1부상은 1·2차 북미 정상회담을 수행했다. 총 네 차례 이뤄진 북·중 정상회담 중 2018년 5월 김 위원장이 2차 방중했을 때만 수행단에 포함됐다.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실무를 도맡았던 그가 북·러 정상회담에 포함된 것은 회담의 주요 의제가 '한반도 비핵화'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반면 '외교장관' 격인 리용호 외무상이 수행단에 포함된 것은 당연한 수순으로 보인다. 그는 1·2차 북미 정상회담을 비롯해 김 위원장의 네 차례 방중을 모두 수행했다.

김평해 부위원장과 오수용 부위원장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인 하노이회담에서 처음 수행단으로 포함된 인물이다. 김평해 부위원장은 당에서 간부부장을 맡아 내각 등 행정 관련 인사 업무를 담당한다.

오수용 경제 담당 부위원장은 경제부장으로서 경제업무를 총괄하는 인사다. 김 위원장이 인사와 경제를 담당하는 간부를 동행한 것은 북·러경제발전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평해 부위원장은 정상회담의 결과나 그 외의 상황을 내각에 반영할 수 있는 인물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