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통신3사, 본격적인 5G 경쟁 시대 돌입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세계 최초 일반용 5G 서비스를 조기 개통한 가운데 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지하철역 인근 휴대폰 대리점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 통신3사, 본격적인 5G 경쟁 시대 돌입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세계 최초 일반용 5G 서비스를 조기 개통한 가운데 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지하철역 인근 휴대폰 대리점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부와 통신 3사가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의 품질 개선을 위해 올해 안에 전국 85개시의 동 단위까지 네트워크 커버리지(수신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소비자가 5G 서비스에 가입할 때 통신사는 커버리지 정보를 명확하게 알려줘야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2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통신 3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태스크포스팀(TF)' 회의를 열고 이 같은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22일 기준으로 5G 기지국은 서울·수도권 및 지방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5만512대가 구축돼 있다. 통신 3사는 올해 말까지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구축해 85개 주요시의 동 단위까지 5G 커버리지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실내 수신 환경 개선 방안도 추진된다. 통신 3사는 수도권 1~9호선 지하철에 네트워크 설비를 공동으로 구축해 활용하기로 했다. 또 공항·대형 쇼핑몰 등 전국 120여개 빌딩 내에도 5G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이르면 6월부터 빌딩 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통신 3사 모두 5G 커버리지 지도 공개

이와 함께 5G 커버리지 정보 제공을 강화하기 위해 이용약관에 커버리지 정보제공 의무를 명시하고 통신 3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커버리지 지도를 공개하기로 했다. 현재 SK텔레콤과 KT가 커버리지 지도를 제공하고 있고 LG유플러스의 경우 오는 27일부터 공개할 예정이다.

정부는 5G 가입 신청서에 커버리지 정보 고지 등을 필수 체크항목으로 하도록 권고하는 한편, 통신 3사가 대리점·판매점 등을 대상으로 교육 및 관리 감독을 강화하도록 했다.

4세대 서비스인 LTE(롱텀에볼루션)를 이용 중일 때 근처에 5G 기지국이 있는 경우 휴대폰에 '5G'로 표시되는 현상도 개선한다. 통신 3사와 단말기 제조사는 5G 음영지역에서 LTE 전환 시 발생하는 서비스 끊김, 통화권 이탈 등에 대해서도 보완 패치 보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LTE 속도 고의 저하는 이론적·현실적 가능성이 낮다"라며 "서비스 최적화를 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일시적 속도 저하 현상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을 통해 즉각 대처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출시 예정인 LG전자의 'V50 씽큐'와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등 5G 전용폰도 품질 안정화에 만전을 기한 후 출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태그:#5G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