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0년, 200년 된 가게가 많은 일본에서는 오래된 가게를 일컬어 '시니세(老舗, 老鋪)'라고 한다.

일본 《어원유래사전》에 따르면 시니세(老鋪)라는 말은 에도시대(江戸時代,1603-1868)에 오랫동안 신용을 이어가면서 가업을 이어가는 점포를 일컫는다. 지금은 한자로 노포(老舗, 老鋪)라고 쓰고 있지만 원래는 시니세(仕似せ)로 표기하였다. 현재는 노포(老舗, 老鋪)라는 한자를 쓰기에 한자음 그대로 '로우호'라고 읽기도 하지만 일반적으로 '시니세(老鋪)'라고 발음한다.
 
노포료 <조선민보> ‘경북화물자동차합동문제, 노포료(老鋪料)로 이론 합동에는 찬성’ 1935.8.30.
▲ 노포료 <조선민보> ‘경북화물자동차합동문제, 노포료(老鋪料)로 이론 합동에는 찬성’ 1935.8.30.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노포(老鋪) 기사 <부산일보> 노포(老鋪) 대환(大丸)의 신축 낙성기사로 이는 일본 오사카에 새로 들어서는 다이마루(大丸) 신축건물에 대한 기사이다. 1918.9.24.
▲ 노포(老鋪) 기사 <부산일보> 노포(老鋪) 대환(大丸)의 신축 낙성기사로 이는 일본 오사카에 새로 들어서는 다이마루(大丸) 신축건물에 대한 기사이다. 1918.9.24.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이 노포(老舗, 시니세)라는 말의 우리말은 무엇일까? 일본말 '노포'를 '오래된 가게' 또는 '전통 있는 가게'라고 쓰는 사람들도 있지만 서울시는 지난 2017년 9월 26일 보도자료에서 '노포'에 대한 의견을 다음과 같이 밝힌바 있다.

"서울시는 앞서 오래된 가게를 가리키는 일본식 한자어 표기인 '노포(老鋪)'를 대신할 서울만의 새로운 이름을 찾기 위해 올해 6월 시민공모를 진행하였다. 그 결과 '오래가게'라는 새 이름이 뽑혔다. 오래가게는 '오래된 가게가 오래 가기를 바란다'는 뜻이다."

곧 '오래된 가게' 보다는 '오래가게'로 시민들이 이름을 지어주었다는 말이다.

하지만 아직도 '노포(老舗, 老鋪)'라는 말을 무슨 좋은 말이라도 되는 양 쓰는 사람들이 있다. 특히 관공서에서 이런 말을 부추기듯 쓰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서울도서관의 '노포(老鋪)'를 이야기하다" 포스터
 "서울도서관의 "노포(老鋪)"를 이야기하다" 포스터
ⓒ 서울시

관련사진보기

   
고향 노포 KBS 6시 내고향에서 고향 노포(老鋪) 라는 말을 썼다. 2019.3.29일 방송 갈무리
▲ 고향 노포 KBS 6시 내고향에서 고향 노포(老鋪) 라는 말을 썼다. 2019.3.29일 방송 갈무리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서울도서관의 경우, 2018년 11월 16일 행사에 '서울의 노포를 이야기하다'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을 만들었는가 하면 지난 3월 29일 KBS 6시 내고향에서는 '고향노포(老鋪) 50년 전통 맷돌을 돌리는 가게'라는 제목의 방송을 내보내면서 줄곧 '노포(老鋪)'라는 말을 쓰기도 했다. 더구나 서울도서관은 '노포(老鋪)'를 대신할 서울만의 새로운 이름을 '오래가게'로 뽑은 서울시의 산하 기관이 아닌가?

한국에서 '노포(老舗, 老鋪)'라는 말이 등장하는 것은 1918년 9월 24일 <부산일보> 기사에서다. 이후 100년이 지난 지금까지 '노포(老鋪)'라는 말이 사라지지 않고 똬리를 틀고 있다. <부산일보>에 등장한 '시니세 다이마루의 신축 낙성식(老鋪大丸の新築落成式)' 기사는 아무래도 씁쓸하다. 왜 우리가 오사카 신사이바시에 들어선 다이마루백화점 신축 건물에 대해 미주알고주알 알아야하는지 말이다.

일제강점의 쓰라린 역사 109년(국치일로 따져)이 되는 올해, 우리말은 아직도 일본말 찌꺼기에서 해방되지 못하고 있다. 특히 관공서에서 일본말을 버젓이 쓰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덧붙이는 글 | 우리문화신문에도 보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학박사.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한국외대 외국어연수평가원 교수, 일본 와세다대학 객원연구원, 국립국어원 국어순화위원,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냄 저서 《사쿠라 훈민정음》, 《오염된국어사전》, 시집《사쿠라 불나방》,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시집《서간도에 들꽃 피다 》전 10권, 《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답사기 》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