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제가 조금은 더 잘 생기지 않았나요? 더 많이 웃고 더 즐겁고 명랑하게, 그렇게 해보겠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 서울 구로갑)이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내달 8일 예정된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뒤 이해찬 당대표와의 관계 설정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던진 농담이다. '이해찬 사람'으로 알려진 김태년 의원(3선, 경기성남수정)과 원내대표 '3수' 도전을 앞둔 노웅래 의원(3선, 서울 마포갑)과의 경쟁에서 '리더십 보완'을 자신의 강점으로 꼽은 것이다.

김태년, 노웅래 의원 보다 다소 늦게 출사표를 던진 이 의원의 등장으로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쉬운 게임'에서 '혼전'으로 양상이 변모했다. 친노·친문계 지지를 두루 받는 것으로 알려진 김 의원의 표가 이 의원의 86그룹 등 민평련계를 포함한 일부 친문계 지지로 분산하며 승자를 가늠하기 어렵게 됐기 때문이다. 이 의원을 지지한다는 당내 한 의원은 "4.3 재보궐 선거 이후 이해찬, 김태년 원컬러가 아닌 다른 모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386 발언에 모욕감... 한국당 극우정치 맞서야"

이 의원은 이날 출마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이 대표가 가지고 있는 경륜과 관록을 높이 평가하고 존경한다"면서도 "다른 측면에선 제가 가지고 있는 역동성으로 이 대표의 리더십을 보완하자는 자세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이 대표의 마인드를 읽고 그 분의 이론적 배경을 충분히 잘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기 때문에, 누구와 파트너라고 해도 걱정할 만한 일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출마를 결심한 원인으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극우 정치'를 꼽았다. 이 의원은 "황 대표가 출마하면서 '무덤 속에 있어야할 386 철학이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이 돼 당정청을 장악하고 좌파 독재를 획책한다'고 했을 때 굉장한 모욕감을 느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합리적 보수의 길을 갈 분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마저 극우정치를 선동하는 모습을 보였다"라면서 "원내대표가 되어 한국당 심장에 똬리를 틀기 시작한 극우정치에 맞서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야권과의 협상에선 비쟁점 법안 일괄 타결 등 '통큰 협상'을 도모하는 한편, 한국당의 극우화에 대해선 선을 긋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의 극우화 경향은 족보가 없다. 유럽 우파 정치는 신자유주의 후과로 배태된 것이지만, 우리나라 극우정치는 박근혜 탄핵에 맞선 정치적 폭력성에 근거해서 나온 것"이라면서 "한국당의 극우화는 자칫 스스로 파멸로 몰고갈 위험이 큰 선택이다. 유턴하라고 말하고 싶다"고 꼬집었다.

출마회견문에선 '더 넓은 리더십의 통합'과 '내부단결'을 내세웠다. 이 의원은 "다양성, 표용성, 역동성에 기반한 더 강력한 여당을 만들겠다"면서 "공천은 합리적 혁신이 있고 투명하며 불편부당하도록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겠다"고 말했다.

당이 중심이 된 '당정청 관계'를 공언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당 주도성은 지금보다 더 높아야 한다"면서 "당이 지금보다 능동적,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 누구의 표현대로 정청당이 아닌 당정청 관계로 그 역할을 더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원성산 신승, 통영고성 패배로 드러난 4.3보궐 선거 결과는 "민심의 경고"라고 규정했다. 해법은 '민생경제 회복'에서 찾았다. 출마회견문에서도 '민생'이라는 단어를 총 7번 언급했다. 이 의원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과감한 재정확대와 정책수단을 동원해 민생경제를 살려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