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일 오전 기상청이 발표한 강원 동해안 지진 진원지
 19일 오전 기상청이 발표한 강원 동해안 지진 진원지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기상청은 19일 오전 11시 16분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4.3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지진은 동해안과 인접한 강원 영동권 대부분 지역에서 감지됐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진앙지를 강원 동해시에서 북동쪽으로 54km 떨어진 해역으로 보고, 강원 동해안 지역 진도 4,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부 지역에서 진도 3의 진동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로 이번 지진은 동해시와 강릉시를 비롯한 원주, 양양, 속초 등 동해안과 인접한 대부분 지역에서 TV가 흔들릴 정도로 감지됐다. 

강릉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3층 사무실에서 회의를 하는 도중에 가재도구와 책장이 심하게 흔들려서 회의용 책상 아래로 피하려고 준비까지 했다"고 말했다. 속초에 거주하는 주민 역시 "2층에 있는데 TV가 심하게 흔들렸다"고 말했다.

지진이 발생되자 각 지자체들은 "공터 등으로 이동하고, 해안가 접근을 자제해 달라"는 안전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지진 진도 4는 대부분의 사람이 진동을 느끼고 그릇이나 창문이 흔들리는 정도의 진동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