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번에도 대충 넘어가려고 하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오는 19일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5.18 망언' 및 '세월호 망언' 당내 인사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 말이다. 그는 18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면서 "망언 의원들이 국회에 발 붙이지 못하게 엄중히 처벌해 퇴출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황교안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의 책임을 물었다. 그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지지세력 결집을 위해 상상할 수 없는 망언과 막말을 악용하고 부추겨 왔다"라며 "이에 대한 책임과 황 대표를 포함한 한국당 지도부에 있다, 한국당은 혐오와 증오를 유발하는 극우정당이 되고 싶은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역사를 날조하고 국민들을 우롱하는 망언들이 왜 자꾸 나오는지에 대해 스스로 이유를 생각해야 한다"라면서 "범죄적 망언이 나와도 징계를 안 하고 시간을 끌며 대충 넘어가려는 한국당의 미온적 태도가 제2, 제3의 망언이 나오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진태·김순례·이종명 등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를 차일피일 미룬 것이 '세월호 망언'으로 이어졌다는 이야기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5.18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도 더 이상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라고도 주문했다. 그는 "한국당이 5.18 진상규명위원회 조사위원 추천을 의도적으로 늦춰서 진상규명위원회가 218일째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라며 "이제 한 달 뒤면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기가 된다, 그 이전에 진상규명위가 반드시 출범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진상규명위 출범을 위해 한국당의 요구를 최대한 수용하겠다"라며 "조사위원 자격요건을 완화하는 법 개정까지 필요하다면 적극 검토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5.18 진상규명위원회 구성 관련 당부를 받고 "군 경력도 조사위원 자격요건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