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서울시의회 시정 질문에서 만난 더불어민주당 정지권 시의원(성동2, 교통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17일 서울시의회 시정 질문에서 만난 더불어민주당 정지권 시의원(성동2, 교통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 서울시의회

관련사진보기

 
"정지권 의원님, 욕심이 지나치시네요."
"제가 무슨 욕심이 지나칩니까?"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의회 시정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지권 시의원(성동2, 교통위원회 부위원장)과 맞붙었다. 

두 사람은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숲 공원 내에 들어설 도서관 유치 문제로 충돌했다. 

서울숲 도서관은 박 시장의 지방선거 공약이었고, 3선에 성공한 뒤 행정2부시장 산하의 TF팀을 꾸려 2022년 개관을 목표로 진행 중인 프로젝트였다. 그러나 포스코가 창립 50주년 기념 사회공헌사업으로 서울숲에 4000억 원 규모의 과학 미래문화관을 짓겠다는 의향을 밝히면서 서울시의 계획이 바뀌었다. 

이곳을 지역구로 둔 정지권 시의원은 "시장이 공약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인 데 반해 박 시장은 "도서관과 과학관 둘 다 서울숲에 두'는 것은 무리"라고 반박했다. 정 의원이 질문을 시작하면서 정치인에 대한 신뢰도가 6.9%에 그친 한국언론진흥재단 조사 결과(2018년 3월)를 거론한 것도 박 시장의 심기를 건드렸다. 

두 사람의 대화는 이렇게 이어졌다.

박 시장 : 제가 삼표레미콘을 (서울숲에서) 내보내려고 무지하게 고생했다. 포스코 과학관은 내가 본래 약속하지도 않았던 건데, 이거 안 해도 되나? 
정 의원 : 해야죠. 
박 시장 : 이건 예정됐던 것도 아닌데? 
정 의원 : 과학관은 과학관이고, 도서관은 도서관이다. 
박 시장 : 오늘 의원님 얘기 듣다 보니 (과학관 유치도) 한 번 더 생각해봐야겠다. 과학관이 들어가는 것만 해도 지역사회에 엄청난 건데. 
정 의원 : (시장이) 공약을 안 지켰다는 얘기를 하는 것 아니냐? 
박 시장 : 도서관보다 더 좋은 시설이 들어가는데, 두 개를 다 해달라는 것 아니냐? 이 자리에 다른 시의원들도 다 있지만, 지역균형의문제가 생길 수도 있는 거다. 
정 의원 : 원래 공약대로 하라는 거다. 거기에서 벗어나서 하는 말 아니냐? 
박 시장 : 원래 공약보다 더 큰 프로젝트가 도서관 기능까지 포함해서 들어가는 것 아니냐?


정 의원이 "과학관은 과학관이고, 도서관은 도서관"이라고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자 박 시장은 "정치의 신뢰까지 운운했는데, 조금 무례한 주장이라고 본다. 시의원이 재검토 의견은 얼마든지 낼 수 있지만, 공약 지키라는 식으로 공격하면 안 된다"고 일갈했다. 

정 의원은 "서울숲 인근에 승마장 부지가 있는데, 도서관은 이곳에 지으면 된다"고 제안했지만, 박 시장은 "(성동구에) 과학관과 도서관 둘 다 자리 잡을 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숲이 있는 성동구로 주요 시설들이 몰리는 것에 대한 시의원들의 문제 제기가 있었고, 박 시장이 서울시의 균형 발전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