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의기 군에게 허경열 경기남부경찰청장이 표창장을 수여했다.
 우의기 군에게 허경열 경기남부경찰청장이 표창장을 수여했다.
ⓒ 경기남부경찰청

관련사진보기

 
맨손으로 귀금속 절도범을 붙잡은 축구 꿈나무 우의기(17세, 서울 성지고) 학생이 공동체 치안 활성화를 위해 범인 검거에 기여한 시민에게 부여하는 '우리 동네 시민 경찰 1호'에 선정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우의기 학생을 지난 12일 우리 동네 시민 경찰 1호로 선정하고, 범인 검거에 따른 표창장과 보상금도 수여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망설임 없이 쫓아갔다"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우의기 학생은 지난달 31일 미용실에 가기 위해 경기도 광명시 한 귀금속 가게 인근에서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던 중 "도둑이야"라는 다급한 외침을 들었다. 귀금속 주인의 비명이었다.

우의기 학생은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절도범을 200m가량 뒤쫓아 붙잡은 뒤 제압해 출동한 경찰에게 인계했다.

절도범 A씨(19세)는 귀금속을 사는 척하며 230만 원 상당의 순금 팔찌(11돈)를 건네받고 도주하는 중이었다.

절도범을 추격해 붙잡은 우의기 군은 현재 국가대표 축구 선수가 꿈인 고교 축구선수다. 우군의 아버지는 광명시에서 25년간 자율방범대 활동을 하며 지역사회의 범죄예방을 위해 봉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우의기 군은 "'도둑이야'라는 소리를 듣는 순간 도망치는 범인이 보였고, 그 순간 조금의 망설임 없이 범인을 추적해 붙잡았다. 오늘 이렇게 표창과 포상금을 받고 우리 동네 시민 경찰 1호로 선정돼 기쁘고 자랑스럽다"라는 소감을 전했다고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