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경원 의원실 점거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강제연행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대학생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실을 점거해 농성을 벌이다 회관건물 밖으로 끌려나와 "나경원과 황교안은 사퇴하라"라고 외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 나경원 의원실 점거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강제연행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대학생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실을 점거해 농성을 벌이다 회관건물 밖으로 끌려나와 "나경원과 황교안은 사퇴하라"라고 외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전명훈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기습 점거했던 진보단체 소속 대학생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한국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 A씨에 신청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법원은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인정되기 어렵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A씨 등 이 단체 회원 22명은 지난 12일 오전 10시께 국회 의원회관 4층에 있는 나 원내대표의 의원실을 약 50분간 점거했다가 경찰에 연행됐다.

이들은 당시 나 원내대표와 같은 당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었다.

경찰은 이들 가운데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검찰에 신청했고, 검찰은 이 가운데 1명에 대해 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이 영장을 기각함에 따라 당시 기습 점거에 참여한 회원은 모두 석방되게 됐다.

경찰은 "모두 석방됐지만 수사는 계속할 것"이라며 "현재 이들을 추가로 소환할지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