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 이미 10년 동안 13번의 증언을 마쳤어요. 유일한 목격자가 아니라 유일한 증언자입니다. 늦게 나올 수밖에 없었던 건 섣불리 나오기 위험했기 때문입니다."

고 장자연씨 사건 증인, 배우 윤지오씨는 "'왜 10년이 흐른 후에 나섰냐'는 질문을 가장 많이 받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윤지오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서 그는 그럼에도 용기 낸 이유에 대해 "나를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나이 들고 과거 제 모습을 돌아봤을 때 창피하고 싶지 않았다, (나중에 태어날) 내 아이에게 '엄마가 이렇게까지 했어'라고 당당히 말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14일 윤지오씨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가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윤씨 왼쪽은 박창일 신부.
 14일 윤지오씨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가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윤씨 왼쪽은 박창일 신부.
ⓒ 이주연

관련사진보기

 
그는 도리어 악플을 남기는 사람이 "고맙다"고 했다. "미워하시는 분들 덕분에 올곧게 나아가서 진실을 알아줬으면 좋겠다는 마음 하나로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가장 힘들었을 때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윤씨는 "(장자연) 언니 나이 대가 됐을 때 안 좋은 제안을 처음 듣게 되면서 성상납을 한 적은 없지만 그 제안을 들었던 게 살면서 가장 수치스러웠다"라며 "내가 행실을 똑바로 하지 않았다고 제 자신을 비난했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윤씨는 "이제 (장자연) 언니보다 더 나이가 많게 됐다"라며 "이제까지는 언니 뒤에서 숨어서 울었는데, 언니에게 언니 역할을 하고 싶다"라고 바람을 밝혔다. 

"불합리한 일 겪어도 여러분의 잘못이 아닙니다"

이날 북 콘서트에는 200여 명의 청중들이 함께 했다. 일부는 앉을 자리를 찾지 못해 북 콘서트 내내 서 있기도 했다. 윤씨는 "꿈을 꾸는 거 같고, 실감이 안 난다"라며 "여러분 덕분에 제가 살아있고 여러분을 위해서 살고 싶다"라고 말했다.

"살아가면서 불합리한 일을 겪을 수밖에 없는데, 여러분의 잘못이 아니에요. 스스로를 탓하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누가 뭐라고 손가락질해도 본인 스스로를 손가락질 하지 마시고 본인을 귀하게 여기고 사랑하고 존중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책에 담긴 삽화도 제가 그렸는데 인생의 꽃길만 걸으시면 좋겠습니다."

책을 통해 이 같은 메시지를 던지고 싶었다는 윤씨는 '앞으로 어떤 삶을 살고 싶냐'는 질문에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답했다.
 
국회 찾은 배우 윤지오씨  배우 윤지오씨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 동료배우 고 장자연씨의 억울함을 증언하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모두발언에서 윤씨는 한 언론의 정정 보도를 부탁하며 "있는 사실만 봐주시고 부디 기자로서의 사명감을 지켜줬으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 국회 찾은 배우 윤지오씨 배우 윤지오씨. (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이날 북 콘서트 자리를 마련한 박창일 신부는 "서지현 검사가 미투 이후 처음 절 찾아왔을 때 그렇게 무서워했다, 윤지오씨도 눈빛이 흔들렸다, 불안해했다"라며 "죄 지은 거 아니고 사회를 바꾸자고 한 사람인데 나쁜 짓 한 XX는 아직도 편하게 사는데 이건 바른 사회가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안민석 의원과 얘기해서 이런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북 콘서트 2부에는 최순실 국정농단 내부고발자인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과 '땅콩회항'을 알린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 지부장이 참석했다.

박 지부장은 "사건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얼굴을 드러냈을 때 사회가 가하는 2차 가해가 어마어마하다"라며 "윤지오씨 밝은 미소 뒤에도 아픔과 슬픔이 느껴져서 동지애를 느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지부장은 "윤지오씨가 항상 밝게 웃는 모습이 고마웠고 좋았다, 우리도 일상으로 돌아가 살던 모습으로 살아가야 한다, 그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노 전 부장은 "윤지오씨와 싸우는 세력들은 돈이 있고 권력이 있다, 알바생을 시켜서 악플을 달 수 있다"라며 "윤씨를 상처주고 윤씨가 흔들려야 법정 증언이 신빙성을 잃게 되는 거다, 그런 의미에서 선플을 많이 달아 달라, 윤지오님께 큰 힘이 될 거"라고 말했다. 노 전 부장은 "왜 10년 동안 가만히 있었냐고요, MB에 뺏긴 5년에 박근혜에 뺏긴 4년"이라며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 9년의 세월이 있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고 진실을 밝혀야 겠다 준비해서 1년이 걸려 총 10년이 된 거"라고 윤씨를 대변했다.

두 사람의 응원이 이어지자 윤씨는 "든든한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라며 활짝 웃었다.

북 콘서트는 윤씨를 향해 종이 희망의 종이 비행기를 날리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한 청중은 종이 비행기에 "당신의 용기가 세상을 바꿀 겁니다, 꽃길만 걸으세요"라고 적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