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 매봉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 예시도. 이 사업은 12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부결'됐다.
 대전 매봉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 예시도. 이 사업은 12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부결"됐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찬반 갈등을 겪으며 논란이 되어 온 대전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이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함에 따라 '백지화'될 전망이다.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는 12일 회의를 열어 '대전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안)'을 심의했다.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달 22일 회의에서 해당 사업에 대해 현장방문이 우선이라며 '재심의'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 도시계획위원들은 유성구 가정동 산8-20번지 일원의 '매봉근린공원'을 방문, 매봉공원 환경 등을 둘러봤다.

이후 대전시청으로 돌아와 안건을 심의한 도시계획위원들은 현장을 점검한 결과, 환경 상태가 양호하여 보전 가치가 높고, 고층 아파트를 건설할 경우 연구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는 데 의견을 모아 안건을 '부결'시켰다.

이로써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사실상 중단되게 됐다. 다만, 이 사업을 찬성해 오던 토지주 등의 반발이 예상되고, 2020년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라 후속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과제는 남게 됐다.

이에 대해 정의당대전광역시당은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의 '부결' 소식에 대해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가는 풍경"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대전시당은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은 당연한 결정으로 환영한다"며 "2년을 훌쩍 넘긴 시간동안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과 관련해 발생한 사회적 갈등을 마무리하는 첫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전시는 2019년 추경에서 872억의 추가예산 편성을 통해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그 중 도시공원 시설을 위해 2522억의 예산을 마련했다"며 "전체 도시공원 보전을 위해 필요한 금액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민간특례사업이 필연적으로 만들 수밖에 없는 도시의 문제와 이 때문에 발생하는 사회적 갈등을 이제는 끝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당은 끝으로 "늦게나마 대전의 녹지를 책임지고 지키겠다는 대전시의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오는 26일로 예정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도시계획위원회의 회의도 잘 마무리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공원 부지 전체 35만4906㎡ 중 18.3%에 해당하는 6만4864㎡에 452세대(지하 1층-최고 12층) 규모의 아파트를 건설하고 나머지를 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