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 도심의 하천에서 변사체가 발견되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0일 제보자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0분 경 대전 엑스포다리 아래 수상스포츠 체험 교실 앞에서 물에 떠 있는 변사자의 사체가 발견됐다.

'물에 사람이 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재 사망원인 등에 대해 감식을 실시하고 있다.

변사자는 젊은 남성으로 특별한 외상은 없으며, 사망시간은 1일 이내 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