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먼저 16일부터 18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상생 번영을 위한 실질 협력 방안을 협의한다. 

18일부터 21일까지는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현재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키고, 이에 기반한 미래지향적인 협력 확대 방안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논의한다.

21일부터 23일까지는 카자흐스탄을 찾아 최근 취임한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카자흐스탄 신정부와의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호혜적 협력 증진 방안을 모색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방문할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신북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로 규정했다. 

신북방정책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9월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제시한 한러 간 9개 경제협력 전략을 가리킨다. 이를 '나인 브릿지(9-BRIDGE)'라고 하는데, 여기에는 '전력‧철도‧북극항로‧수산‧가스‧항만‧조선‧농업‧산업단지' 9개 분야가 포함돼 있다. 

즉 신북방정책은 한국과 동북아시아의 협력을 넘어 러시아와 몽골, 중앙아시아 등까지 연결해 동북아 평화와 경제협력을 도모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대외정책이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중앙아 3개국과의 전통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신북방정책에 대한 중앙아 지역 내 공감대를 확산하여 이들 국가들과의 미래 협력 토대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고 부대변인은 "또한 이번 방문은 고려인 동포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이들 국가와의 역사·문화적 유대를 강화함으로써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관계 발전을 이루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