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어느 누구나 평생을 살아가는데 필요로 하는 것들은 많습니다. 의식주, 먹고 살 수 있을 만큼의 돈, 가끔은 사치를 부려도 될 만큼의 경제적 여유도 필요합니다. 사랑도 필요하고, 친구도 필요합니다. 경중과 우선을 달리할 뿐 그 어느 것 하나 필요하지 않는 것은 없습니다.

이렇게 필요한 많은 것들 중 그 어떤 것보다 우선 필요한 것, 모든 필요의 전제 조건으로 삼아도 좋을 만큼 중요한 것을 꼽으라면 건강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돈이 아무리 많아도 건강을 잃으면 행복해질 수 없다는 것쯤은 작금 우리나라 최고 부자의 삶을 통해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달리기가 건강에 좋다는 건 사회적 상식입니다. 어느 누군가는 달리기를 신이 인간에게 준 최고의 선물이라고 했습니다. 걷거나 달리기를 하면 신체 어떤 기능이 좋아지며 어떤 건강이 좋아진다는 건 더 이상의 반문이 필요하지 않을 만큼 널리 알려진 상식이 되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달리기를 함으로 육체적 건강이 좋아지는 것만이 강조되며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달리기는 육체적 건강만 좋게 하는 게 아니라 정신적 건강에도 아주 좋다고 합니다.

<나는 달리기로 마음의 병을 고쳤다>
 <나는 달리기로 마음의 병을 고쳤다>(지은이 스콧 더글러스 / 옮긴이 김문주 / 펴낸곳 수류책방 / 2019년 4월 12일 / 값 15,500원)
 <나는 달리기로 마음의 병을 고쳤다>(지은이 스콧 더글러스 / 옮긴이 김문주 / 펴낸곳 수류책방 / 2019년 4월 12일 / 값 15,500원)
ⓒ 수류책방

관련사진보기


<나는 달리기로 마음의 병을 고쳤다>(지은이 스콧 더글러스, 옮긴이 김문주, 펴낸곳 수류책방)에서는 달리기가 정신적 건강, 마음에 든 병까지도 건강하게 완치 시킬 수 있는 방법이 되고, 수단이 된다는 것을 임상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있습니다.

책에서는 달리기가 어떻게 정신 건강을 좋게 하는지를 구체적 사례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막연하게만 어림하고 있던 느낌, "달리기를 하면 몸만이 아니라 정신까지도 건강해지는 것"처럼 느껴지던 게 실체 불분명한 감만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기분이 좋아지고, 정신이 건강해진 것처럼 느껴지던 것이 몸과 마음에서 실질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반응, 정신까지도 건강하게 해주고 있었다는 사실을 제시하고 있는 연구 결과와 사례로 든 여러 결과를 통해 충분히 공감할 수 있습니다.

한 평생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며 살 수 있는 건강, 어떤 불편함 없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만큼의 육체적 건강은 아주 중요합니다. 이에 못지않게, 어쩌면 육체적 건강에 앞서 우선 강조되어야 할 것이 정신적 건강일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돈이 많아도 마음이 우울하면 행복해질 수도, 건강한 삶을 살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매사에 부정적인 생각이 들면 살아가는 삶 또한 부정적일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어떤 유형의 달리기가 가장 기분을 좋게 해줄까? 얼마나 멀리, 얼마나 빨리, 언제, 어디서 달려야 하는가? 이 질문에 관한 우수 사례들을 살펴보기 전에, 그 답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달리기를 하는 것"이다. 어떻게 달리든, 아예 안 달리는 것보다는 거의, 언제나, 더 낫다. "오늘 안 달렸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생각하며 잠자리에 드는 사람은 드물다. 우리는 대부분 그 반대로, 뛰지 않아서 후회하는 것에 익숙하다. 특히 정신적으로 고달팠던 날에는 더욱더. - <나는 달리기로 마음의 병을 고쳤다>, 115쪽
 
달리기가 우울감을 더는데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기분을 어떻게 좋게 하는지 등을 모른다고 달리기 효과가 없어지거나 반감 되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달리기를 함으로 얻을 수 있는 효과를 알고 달리는 것과 모르고 달리는 데는 여러 면에서 다를 수 있습니다.

아는 만큼 보이는 운동, 달리기

같은 달리기를 해도 모르고 달리는 달리기는 막연하고 맹목적적인 달리기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알고 달리는 달리기는 합목적이고 효과적인 달리기가 돼 얻을 수 있는 효과는 배가 될 거라 기대됩니다.

마라토너처럼 악착같이 달릴 필요 없는 달리기, 기록에 얽매일 이유도 없는 달리기, 일상 속에서 기분 좋을 만큼만 달리면 되는 달리기를 통해 육체적 건강은 물론 정신건강까지도 튼실하게 할 수 있다면 달리기야말로 심신의 건강 모두를 함께 건강하게 해줄 만병통치의 처방이 될 거라 기대됩니다.

이 책을 통해, 달리기가 이런저런 불안과 막연한 우울감에 시달리고 있는 정신을 어떻게 건강하게 하는지를 알게 되면 봄꽃 흐드러지게 핀 어느 봄날 어디에선가 어느새 달리고 있는 자신을 만나게 될 거라 기대됩니다.

덧붙이는 글 | <나는 달리기로 마음의 병을 고쳤다>(지은이 스콧 더글러스 / 옮긴이 김문주 / 펴낸곳 수류책방 / 2019년 4월 12일 / 값 15,500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