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비대위 측의 방수 공사 반대 집회 비대위 측은 한전이 발진 수직구 방수 공사를 시작하자 이에 반발했다.
▲ 비대위 측의 방수 공사 반대 집회 비대위 측은 한전이 발진 수직구 방수 공사를 시작하자 이에 반발했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한전의 GSEPS 내 발진 수직구의 방수 공사가 강행됐다.  
충남 당진 부곡공단 지반 침하 문제로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한전 전력구 공사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중단됐던 한전전력구 공사가 진행되자 4일 아침 건설현장 출입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한전과 당진시를 규탄했다.

비대위 측의 안동권 사무국장은 "한전이 협의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방수 공사를 한다고 3일 밤 10시에 통보를 해 왔다. 피해자들을 이렇게 무시하는 것이 어디 있는가?"라면서 "한전이 방수 공사를 한다면 지반이 침하된 구체적인 증거를 훼손하는 것"이라면서 방수 공사를 재개하는 것을 강하게 반대했다. 

또한 당진시에 대해서도 안 사무국장은 "우리는 그 동안 당진시가 지역민들의 안전을 위해 나서 줄 것을 요구했지만 시간만 보내고 말았다. 안전진단 업체를 선정해서 할 것처럼 시간을 끌다가 결국 한전의 손을 들어준 꼴이 되어버렸다"면서 "이런 당진시에서 중소기업을 어떻게 운영하고 살겠는가? 당진이 기업하기 좋은 도시라는 것은 헛된 구호가 되어 버렸다"고 규탄했다.

비대위 "늦은 밤 공사통보...증거 인멸 우려"

비대위 측은 한전이 발진 수직구 방수 공사를 시작으로 전력구 공사를 재개하게 된다면 인근 지반침하의 직접적인 증거를 모두 훼손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이들이 특히 분노하는 것은 당진시가 재빠른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안 동권 사무국장은 "인근 북당진 수직구는 해안가와 훨씬 더 가까운 곳에 더 깊게 작업을 했지만 지하수는 하루 100톤 정도만 나왔다. 그 때문에 인근 업체의 피해도 보고된 바 없었다"면서 "발진 수직구 인근의 경우 하루 600톤에서 700톤 정도가 배출되는 상황에서 주변 업체의 지반이 가라앉았다. 상식적으로 판단해도 즉시 공사를 중단시키고 원인 규명에 들어갔어야 했다"고 말했다.

발진 수직구의 방수처리 공사가 마무리 된다면 이후 도달 수직구까지의 터널 수평구 공사는 일사천리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당진시에 따르면 한전 측은 5월까지 방수 공사를 마칠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이로써 공사 중단 결정은 4일부터 실질적으로 해제됐다.

당진시 관계자는 "당진시 입장에서 원인규명을 위한 안전진단을 수행하려고 했으나 비용 문제뿐만 아니라 비대위가 제안한 협회 역시 계약 조건을 갖추지 못해서 당진시가 시행하려고 했던 계약이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다만 한전의 용역업체가 수행하는 용역 결과를 면밀하게 사전 감시하기 위해 충남도나 국토부의 지하안전위원회를 통해 과업지시서, 시방서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대위 측은 앞으로 매일 아침 현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사반대의 의지를 보여줄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