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지난 5일 새벽 발생한 강원 동해지역 산불과 관련 종합 피해상황이 발표됐다.

동해 지역 피해상황은 망상오토캠핑리조트 46동, 관리동 1동 소실과 한옥마을 일부 동을 비롯한 시설 소실, 산림 180ha 50억 원, 건축물 15동 50억 원, 농가주택 9동 15억 원 등 총 605억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공식 발표 대피 인원은 리조트와 인근 숙소 인원 대학생 200명을 비롯해 요양원, 주민 등 360명으로 발표됐다. 그러나 임시대피소였던 동해실내체육관의 경우 현장 대피인원이 경찰 추산 670여 명이 넘어 실제 대피 인원은 공식발표 인원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민 9가구 23명이 동해 망상초등학교 다목적실에 임시로 거주 중이며 텐트와 버너, 생활용품이 전달됐다. 동해시청 담당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이재민들을 보호하고 있다.

동해시 양원희 복지과장에 따르면 "약 1주일 후에는 별도로 마련될 컨테이너 하우스로 이동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무원과 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의 신속한 대응조치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으며 동해 지역의 부상자 규모는 대학생과 소방관을 포함 총 10명(경상)이다. 이들은 치료 후 귀가조치됐다.

한편, 동해시는 지난 5일 망상오토캠핑리조트 관리동 앞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종문 동해시 부시장은 "시민과 함께 문화재를 복원하는 심정으로 복원하겠다"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